All

벤처기업협회가 선정한 2019년 우수벤처기업은…

2019-07-10 2 min read

벤처기업협회가 선정한 2019년 우수벤처기업은…

Reading Time: 2 minutes

벤처기업협회는 지난 8일 비상장 벤처기업을 대상으로 지속성장, 일자리창출, 연구개발, 글로벌 진출, 스타트업, 사회공헌 및 소셜벤처 등 총 6개 부문에서 뛰어난 성과 와 혁신성을 갖춘 52 개 벤처기업을 ‘2019 년 우수벤처기업 ’ 으로 최종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심사는 비상장 벤처기업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최근 3년간의 경영성과를 토대로 혁신성, 성장성, 고용창출, 지속성장 가능성, 사회공헌활동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하여 선정 하였다.

선정된 52개 우수벤처기업의 `18년 평균 고용인원은 45명으로, 벤처기업 평균 고용인원 21.7명을 월등히 뛰어넘는 성과를 나타냈으며, 매출액 125억원, 지식재산권 18건,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는 4.9%로 나타났다.

우선 지속성장 분야에는 총 20개사가 선정되었으며 평균매출규모 120억, 매출증가율 204%, 경상이익증가율 573%등의 성과를 보였다. 이중 최우수 벤처기업은 ‘메디트’가 선정되었다. 메디트는 구강내 고정밀 3D데이터를 고속(30FPS)으로 획득할 수 있는 구강스캐너 ‘i500’을 개발 및 판매하는 회사로 글로벌시장의 30%를 점유하고 있다.

일자리 분야는 총 15개사가 선정되었으며 평균 고용규모 71.8명, 고용증가율 104%등의 일자리 창출 성과를 보였다. 이중 최우수 벤처기업은 ‘엔비에스티’가 선정되었다. 엔비에스티는 특수보안소재와 QR코드를 활용하여 온‧오프라인을 병행하여 위변조를 방지하는 정품인증 라벨을 제조‧판매하는 회사이다.

글로벌 분야에선 총 10개사가 선정되었으며 평균 수출규모 124억원, 매출액 대비 수출 비중 62.4%, 수출 증가율은 62.1%의 성과를 보였다. 이중 최우수 벤처기업은 ‘베리콤’이 선정되었다. 베리콤은 고분자 치과 재료를 생산‧판매하는 기업으로 약 100여개국으로 제품을 수출 중이며 3D프린팅 소재로 사업을 확장하며 미래지향적 치과 재료회사로 거듭나고 있는 회사이다.

연구개발 분야는 총 10개사가 선정되었으며 평균 보유 지식재산권 58개, 매출액대비 연구개발비중은 6.9%의 성과를 보였다. 이중 최우수벤처기업은 쓰리에이로직스가 선정되었다. 쓰리에이로직스는 NFC리더 IC, Dynamic Tag IC 등을 개발‧판매하는 기업으로 최근 전자가격표시기(ESL)시장 및 IoT시장으로 사업 확장을 확장하고 있다.

스타트업 분야는 창업 3년 미만인 기업 중 혁신성과 성장성을 고려하여 총 6개사가 선정되었으며 최우수벤처기업은 ‘알체라’가 선정되었다. 알체라는 인공지능기반 증강현실 기술을 개발‧사업화 하는 스타트업으로 네이버 스노우카메라에 적용되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올해 신설된 사회공헌 및 소셜벤처 분야는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과 혁신기술로 사회적 문제를 해결중인 벤처기업 4개사를 선정하였다. 꾸준한 기부활동을 해온 비알인포텍, 더하이, 엘리미디어 등 3개사는 사회공헌분야로 선정되었으며, 혁신기술을 활용해 시각장애인에게 이동편의 플랫폼을 제공하는 엘비에스테크는 소셜벤처 분야에 선정되었다.

협회 관계자는 “올해, 역대 최대 규모의 기업신청이 이뤄진 만큼 우수벤처 선정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앞으로 선정기업이 한단계 스케일업 할 수 있도록 우수벤처 IR, 홍보담당자 네트워크 및 교육, 글로벌 육성프로그램 등을 통해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벤처기업협회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및 기고요청은 editor@wowtale.net으로 보내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