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All Mobility

현대차-KST모빌리티, 커뮤니티형 모빌리티 ‘셔클’ 시범 서비스

2020-02-13 2 min read

현대차-KST모빌리티, 커뮤니티형 모빌리티 ‘셔클’ 시범 서비스

Reading Time: 2 minutes

현대자동차는 택시운송 가맹사업자 KST모빌리티와 함께 14일부터 서울 은평뉴타운에서 커뮤니티형 모빌리티 서비스 ‘셔클(Shucle)’의 시범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셔클은 이용자가 반경 약 2km의 서비스 지역 내 어디서든 차량을 호출하면 대형승합차(쏠라티 11인승 개조차)가 실시간 생성되는 최적 경로를 따라 운행하며 승객들이 원하는 장소에서 태우고 내려주는 수요응답형 서비스다. 

신규 호출이 발생하면 합승 알고리즘을 통해 유사한 경로의 승객을 함께 탑승하도록 실시간으로 경로를 재구성하고 배차가 이뤄진다. 이는 경로가 유사한 승객을 함께 태워서 이동시키는 라이드 풀링(Ride Pooling) 서비스로서 국내에서 처음 시도되는 모빌리티 서비스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현행 택시발전법상으로는 택시 합승 서비스가 금지돼 있지만 지난해 11월 현대자동차와 KST모빌리티의 프로젝트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ICT 규제 샌드박스 실증 특례로 지정되면서 셔클의 시범 서비스가 가능해졌다. 

쏠라티 6대로 시작하는 시범 서비스는 14일부터 은평뉴타운 주민 100명을 선정해 3개월간 무료로 운영되며 선정된 주민 1명당 3명의 가족이 함께 이용할 수 있어 최대 400명의 주민이 시범 서비스 혜택을 받게 된다. 

이번 사업에서 현대자동차는 기술 개발과 함께 전반적인 서비스 정책 및 기획 업무를 담당했다. 특히 현대차그룹 인공지능 전문 조직 ‘에어랩(AIR Lab)’이 ‘실시간 최적경로 설정(AI Dynamic Routing)’ 기술을 개발했다. 

이는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실시간 발생하는 이동 수요를 분석해 가장 적합한 경로를 찾아주고 정확한 대기 시간과 도착 시간을 예측해 차량을 효율적으로 배차하는 핵심 기술이다. 

또한 정기적으로 차량을 세차하고 소독 작업을 시행하는 등 탑승객들이 셔클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청결 상태를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자동차와 KST모빌리티는 시범 서비스를 통해 축적한 데이터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솔루션을 고도화해 하반기 본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본 사업에서는 국토교통부, 지자체와의 협의를 통해 서비스 지역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현대자동차 에어랩 김정희 상무는 “셔클은 교통 인프라가 부족한 지역의 사람들에게 편안하고 자유로운 이동의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시작한 혁신 사업의 하나”라며 “향후 지역별 특성에 맞는 모델을 개발해 서비스 지역을 확대하고 다양한 이동 수단 및 지역 운송사업자와 연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2019년 12월부터 인천시와 함께 영종 국제도시에 수요응답형 버스 ‘I-MOD(아이-엠오디, Incheon-Mobility On Demand)’ 시범 서비스를 진행하는 등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모빌리티 관련 뉴스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