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틴더, 영상 채팅 시범 서비스 제공

2020-07-09 1 min read

틴더, 영상 채팅 시범 서비스 제공

Reading Time: 1 minute

글로벌 소셜 디스커버리 앱 ‘틴더(Tinder)’가 영상 채팅 기능을 한국을 포함해 전 세계에 시범 도입한다. 

새롭게 선보이는 영상 채팅 기능은 매칭이 이루어진 상대와 상호 동의를 통해 1:1 영상 통화를 할 수 있는 기능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더욱 각광받는 ‘언택트’ 트렌드를 반영하면서 상호 간 보다 친밀한 소통을 도울 것으로 기대된다. 

틴더의 영상 채팅 기능은 사용자가 서로 호감을 표시해 매칭이 이루어진 상태에서 쌍방 모두가 영상 통화를 수락해야 사용할 수 있다. 틴더는 새로운 영상 채팅 기능의 개발 단계에서부터 사용자가 해당 기능을 안전하고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는 원칙을 최우선에 뒀다.

이에 따라 새로운 영상 채팅 기능은 사용자가 원하는 경우에 한해 이뤄지며 원치 않는 상대와 영상 통화가 연결되는 일이 없도록 사전에 차단했다. 더불어 사용자가 원하는 경우, 영상 채팅 기능은 언제든 비활성화가 가능하다.

로리 코졸(Rory Kozoll) 틴더 서비스 안전 관리 총괄(Head of Trust and Safety Product)은 “역설적이게도 면대면 커뮤니케이션이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해진 시기에 틴더의 영상 채팅 기능은 물리적 거리에 상관 없이 서로를 알아갈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이라며 “틴더 사용자들이 텍스트를 이용한 기존의 채팅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서로를 깊이 알아가고자 할 때 안전을 보장하면서도 보다 편하고 깊이 있게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영상 채팅 기능을 도입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로리 코졸 총괄은 “이번 시범 도입 기간 사용자들의 피드백을 바탕으로 보완, 발전시켜 틴더가 야심 차게 선보이는 영상 채팅 기능을 보다 완성도 있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틴더는 전 세계 190개 이상의 국가에서 사랑받는 글로벌 1위 소셜 디스커버리 앱이다. 틴더 사용자 중 50% 이상이 18~24세에 해당하는 ‘MZ세대’이다.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