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Government Venture Capital

서울시, 100억원 출자해서 3,250억원 스케일업펀드 조성.. 3년 이상 시리즈B 단계 투자

2020-11-11 1 min read

서울시, 100억원 출자해서 3,250억원 스케일업펀드 조성.. 3년 이상 시리즈B 단계 투자

Reading Time: 1 minute

서울시가 성장기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스케일업 전용 펀드를 3,250억 원 규모로 조성하고 12월부터 투자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서울시가 성장기 스타트업의 지속적인 성장에 집중하는 펀드를 조성하는 것은 처음이다.  

서울시가 이번에 조성하는 스케일업 펀드의 경우 기존에 조성해서 투자, 운용 중인 평균 250억원 규모의 초기기업 펀드보다 펀드당 크기를 평균 1,625억 원으로 약 6배 늘렸다. 기업 당 투자 평균 금액도 30억으로  초기기업 펀드의 평균 7억원에 비해 4배 이상 키웠다.    

서울시는 스타트업에 대한 후속투자가 지속되려면 민간 투자를 이끌어내는 공공자금의 마중물 역할이 매우 중요한 만큼, 성장가도를 달리고 있는 스타트업이 코로나19 어려움 속에서도 중단 없이 커 나가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투자 대상은 창업한지 3~7년인 시리즈B 단계 이상 성장기 스타트업이다. 특히 서울시는 최근 3년간 매출 또는 고용자 수가 매년 20% 이상 빠르게 증가한 고성장 기업에게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펀드 조성 규모는 총 3,250억 원으로 대형 펀드 2개(▴2,000억 원 ▴1,250억 원)를 조성하고, 서울시도 총 100억 원을 출자한다. 네트워크와 자금력을 갖춘 전문운용사인 KB인베스트먼트, KTB네트워크를 지정해 본격적인 기업 투자에 나선다.  

기업 선발의 일 순위 기준은 ‘성장 잠재력’이다. 성장기 기업 대상 펀드 운영 경험이 많고 해외 진출 지원 역량을 가진 전문운용사가 기업 발굴부터 투자 전 과정을 전담한다.

이번 스케일업을 위한 대형펀드 조성은 코로나19로 우리 기업이 성장동력을 잃지 않도록 가동 중인 서울시의 스타트업 3대 육성전략기술인력 인건비 지원, 스타트업 성장촉진 종합패키지에 이은 스케일업을 위한 대형펀드 조성 전략이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서울시는 그동안 초기 스타트업을 위해 시드머니에 해당하는 펀드를 조성, 운용해 다양한 성장사례를 배출해왔다. 이런 성공사례를 바탕으로 이번엔 성장기에 접어든 스타트업들이 코로나19 위기와 투자유치의 어려움 때문에 좌절하는 일이 없도록 대규모 후속 투자펀드를 조성하게 됐다”며 “이번 스케일업 펀드가 유망 스타트업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는 마중물이 되도록 집중 지원하겠다. 더불어 스타트업 3대 육성전략을 통해 우리 창업생태계도 스케일업 되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정부(Government) 지원 소식 전체보기]


[벤처캐피탈(Venture Capital) 관련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및 기고요청은 editor@wowtale.net으로 보내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