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Contents

카카오M, 스토리IP 발굴 위한 ‘드라마 공모전’ 개최(~1/15)

2021-01-07 2 min read

카카오M, 스토리IP 발굴 위한 ‘드라마 공모전’ 개최(~1/15)

Reading Time: 2 minutes

카카오M은 오리지널 드라마로 기획, 제작할 스토리IP 발굴을 위해 처음 개최하는 홈페이지를 통해 기획 의도, 인물 소개, 줄거리 등을 포함한 시놉시스와 작품의 1~4화 대본을 간략한 자기소개서와 함께 제출하면 응모할 수 있다. 장르나 구성, 소재의 제약 없이 회당 25분 내외의 미드폼(mid-form) 드라마가 대상으로, 신인 작가는 물론 기성 작가나 공동 집필을 통한 팀 응모도 가능하다.

카카오M은 전문가들의 심사를 통해 대상 1편(상금 2000만원), 우수상 2편(상금 각 1000만원), 가작 3편(상금 각 500만원) 등 총 6편의 수상작을 선정한다. 최종 수상작의 작가들에게는 작품 기획, 개발을 위한 다양한 지원은 물론 작품을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로 제작해 선보일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질 예정이다.

카카오M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오리지널 드라마 기획 제작을 위한 참신한 스토리IP 확보를 넘어, 새로운 웰메이드 드라마의 장을 함께 열어갈 역량있는 스토리텔러를 발굴, 육성하겠다는 계획이다. 국내는 물론 글로벌 콘텐츠 산업 전반에서 모바일, TV, 스크린 등 플랫폼의 경계를 허물고 다양한 영상 콘텐츠들이 시도되고 있으며, 미드폼 드라마 역시 새로운 형태의 콘텐츠 영역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카카오M은 지난 9월부터 ‘모바일 오리엔티드’를 키워드로 모바일에 최적화된 웰메이드 드라마를 속속 내놓으며 탁월한 기획, 제작 역량을 인정받고 있다. 인기 웹툰 원작은 물론 자체 기획 개발한 스토리를 바탕으로 한 작품까지, 탁월한 역량의 작가, 감독, 배우들이 참여해 완성도 높은 미드폼 드라마를 선보였다. 단순히 ‘짧은 드라마’가 아닌, 소재부터 내용의 구성, 스토리텔링의 방식 등 작품의 모든 요소에서 기존 드라마와는 다른 실험적 변화를 시도하며 ‘웰메이드 미드폼 드라마’ 장르를 새롭게 만들어가고 있다는 평이다.

실제로 10대들의 좌충우돌 개그로맨스를 그린 <연애혁명>, 20대 청년의 암투병 과정을 통해 인생의 의미에 대한 묵직한 메시지를 전한 <아만자>는 매회 100만뷰 안팎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화제를 낳았으며, 현재 후반부에 돌입한 <며느라기>도 초보 며느리의 시월드 입성기를 담아내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최근 첫 선을 보인 <도시남녀의 사랑법>은 ‘로맨스가 필요해’ 시리즈를 집필한 정현정 작가와 ‘사이코지만 괜찮아’의 박신우 감독, 지창욱, 김지원 등 대세 청춘 배우들이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초반부터 탄탄한 팬덤을 구축하며 ‘급이 다른’ 드라마로 화제를 낳고 있다.

카카오M은 올해에도 새로운 형태의 웰메이드 미드폼 드라마를 꾸준히 선보일 계획이다. ‘검사내전’의 이태곤 감독이 연출을 맡고 정우와 오연서가 주연을 맡은 <이 구역의 미친 X>, 갓 서른살이 된 여자들의 이야기가 펼쳐지는 정인선, 강민혁 주연의 <아직 낫서른> 등이 올 상반기 공개될 예정이다.

[컨텐츠(Contents) 관련 뉴스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editor@wowtale.net. 매일 아침에  스타트업뉴스를 들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