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Venture Capital

퓨처플레이-LG전자, 합작 사외벤처 첫 분사

2021-01-17 1 min read

퓨처플레이-LG전자, 합작 사외벤처 첫 분사

Reading Time: 1 minute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인 퓨처플레이LG전자의 임직원들이 만든 아이디가 별도의 독립된 회사로 첫 분사한다고 17일 밝혔다.

퓨처플레이는 LG전자 CSO부문 비즈인큐베이션센터와 지난 해부터 신사업 발굴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양사는 본 프로젝트가 성장동력 다변화를 위해 사업성이 있다고 판단해, 사외벤처로 분사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퓨처플레이와 LG전자 임직원이 새로운 사업기회를 발굴해 사업화하는 첫 사례다.

올해 초 분사한 사외벤처 기업명은 ‘EDWO’다. ‘큰 즐거움이 끝없이 펼쳐지는 멋진 여정을 이어가겠다(Eternal Delight, Wonderful Odyssey)’는 포부를 담은 약자다.

EDWO는 뉴노멀 시대에 맞춰 비대면 방식으로 온라인에서 고객 체형에 맞는 최적 사이즈와 핏을 찾아주는 패션 플랫폼 서비스 ‘히든피터(Hidden Fitter)’ 서비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EDWO는 히든피터를 통해 패션 산업에 대한 이해도와 빠른 실행력을 바탕으로 새로운 고객가치를 창출할 계획이다. 

퓨처플레이는 LG전자와 함께 본 사업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 투자 및 기술 역량과 네트워크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퓨처플레이는 이번 사례를 시작으로 대기업의 사내외 벤처 육성을 돕는 다양한 협업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퓨처플레이 류중희 대표는 “기존의 대기업과 액셀러레이터가 함께 하던 재무적 투자, 초기 스타트업 육성 후 인수합병 사례를 넘어 각각의 구성원들이 모여 공동의 스타트업을 만드는 혁신적인 시도를 LG전자와 함께 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액셀러레이터와 기존 산업계 강자가 함께 아이디어를 찾고, 사업성을 발굴하여 스타트업의 방식으로 창업한 모범적 사례가 될 것” 이라고 말했다.

근데,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의 직원의 역할은 무엇일까? 스타트업 성장을 돕는 역할이 최선일 것 같은데, 스타트업 직원이 대기업 오픈이노베이션 프로젝트에 참여한 팀과 법인을 설립하는게 어떤 의미일지 의문이다. 이번에 설립된 히든피터는 지속될 수 있겠지만, 이게 액셀러레이터의 새로운 역할 또는 비즈니스 모델로 자리잡을 수 있을지는 좀 더 지켜봐야겠다.

[벤처캐피탈(Venture Capital) 관련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editor@wowtale.net. 매일 아침에  스타트업뉴스를 들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