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intech Funding

비대면 대출 중개 ‘핀다’, 기아 등에서 115억원 투자유치

2021-01-18 2 min read

비대면 대출 중개 ‘핀다’, 기아 등에서 115억원 투자유치

Reading Time: 2 minutes

비대면 대출 중개 및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핀테크 기업 핀다(Finda)시리즈B 펀딩에서 1,000억원 이상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아 115억원을 투자받았다고 18일 밝혔다. 45억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유치 이후 약 18개월만으로, 회사의 누적 투자금은 180억원 규모다.

이번 투자 라운드에 참여한 투자사는 기존 투자사를 비롯해 총 6개사다. 특히 기아(KIA), 트랜스링크캐피탈(Translink capital)의 모빌리티 펀드, 500스타트업(500 Startups)의 메인 펀드 등 3개사가 이번에 신규로 참여했다. 

기아자동차는 올 초에 자동차를 떼고 기아로 새 출발했는데, 첫 투자를 핀테크 기업에 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트랜스링크 캐피탈도 운영 중인 모빌리티 펀드를 통해서 투자를 집행했다는 점을 고려할 때, 핀다가 모빌리티 관련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것이 아닌가 추측된다.

핀다는 본인인증 1회면 시중 26개 금융기관의 대출 확정조건을 모바일로 한 번에 조회할 수 있는 비교대출서비스를 선보이는 비대면 대출 중개 플랫폼이다. 서비스는 지난 1년 동안 6200% 성장했고, 사용자는 1200% 늘었다. 핀다를 통해 확정조건 조회를 해본 경우는 69만건, 총 한도 승인금액은 59조원을 기록하는 등 높은 사용성을 보이고 있다. 

앞으로 핀다는 우수 인재 채용과 마이데이터 사업에 대비하기 위한 인프라 및 서비스 고도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내달부터 시행되는 마이데이터 서비스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데이터 정합성과 보안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 12월에는 데이터 전문 기업 쿠콘과 마이데이터 인프라 지원 및 보안 등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맺기도 했다. 

경력 개발자 모시기에도 적극 나선다. 백엔드(Backend), 애플 운영체제(iOS), 데브옵스(Dev Ops), 시스템(System), 보안정책 담당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주니어 및 시니어급 경력 개발자를 모집한다.

박홍민 핀다 대표는 “지난해 빠른 성장을 통해 비대면 금융서비스에 대한 소비자의 니즈와 금융 소비 문화가 정착됐다고 생각한다”라며 “올해 투자를 계기로 우수한 인재를 모시고 마이데이터 사업을 대비하기 위한 보안 등 인프라 조성에 더 힘쓸 계획이다”고 밝혔다. 

[핀테크(Fin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editor@wowtale.net. 매일 아침에 배달되는 스타트업 뉴스 와우데일리를 구독하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