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unding Mobility

파킹클라우드, NHN 이준호 회장 등에서 250억원 투자유치

2021-03-22 2 min read

파킹클라우드, NHN 이준호 회장 등에서 250억원 투자유치

Reading Time: 2 minutes

주차 솔루션 ‘아이파킹’ 운영사 파킹클라우드NHN 이준호 회장과 히스토리벤처투자 등으로부터 250억원 투자를 유치했다. 2018년 SK네트웍스 이후 3년 만의 신규 투자 유치로 누적 투자금은 1135억원이다.

NHN 이준호 회장은 지난 2017년 한국투자증권, IBK캐피탈과 함께 120억원을 투자한 이후 추가 투자에도 동참했다.

아이파킹은 누적 주차량 6억5000만대, 일일 주차량 100만대를 넘어서는 등 모빌리티 업계 최초 하루 100만 사용자를 기록 중이다.

2015년 국내 최초로 AI 무인주차관제시스템을 선보인 파킹클라우드는 비대면 트렌드에 힘입어 아이파킹존을 매달 100곳 이상 확장하고 있다. 롯데월드타워와 해운대 엘시티 등 국내 초고층 빌딩과 이마트, KT, 교보타워, 여의도 IFC, 영등포 타임스퀘어 등 랜드마크에 AI 무인주차장 3650곳을 구축했다.

파킹클라우드는 AI 머신러닝 LPR(차량번호인식)을 도입하고, 전국의 모든 아이파킹존을 클라우드로 연결했다. 본사 통합관제센터에서 원격으로 현장 이슈를 실시간 해결하고 소프트웨어 정기 업데이트도 무상 진행해 차량번호 인식률을 지속적으로 향상시켰다.

특히 주차 공간에 ICT 기술을 고도화 시킨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해 주차 플랫폼 중 유일하게 현대자동차그룹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차량 내부 간편결제 시스템, 카페이’에 탑재되는 주차장 정보 및 결제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파킹클라우드 측은 “국내 최초를 넘어 최대 규모로 성장한 아이파킹 AI 무인주차관제 연구개발 역량과 전국 영업망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며, “세상의 모든 모빌리티가 주차장에 모여 세차, 정비, 공유, 충전 등 다양한 부가가치를 만들어내는 ‘스마트 모빌리티 허브’ 실현을 앞당기겠다”고 말했다.

한편, 주차장과 관련해서는 휴맥스의 행보도 눈여겨 봐야 한다. 휴맥스는 지난 2019년에 차량 공유 서비스인 카플랫을 인수한 후, 휴맥스모빌리티로 사명을 변경했다. 이후 스틱인베스트먼트와 대규모 유상증자를 단행하고, 1,700억원에 주차장 1위인 하이파킹을 인수한 바 있다. 이후 휴맥스는 하이파킹을 중심으로 빌딩의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인수하거나 제공 중이다.

[모빌리티 관련 뉴스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