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랭킨컴퍼니, IT아웃소싱 중개 ‘제시요’ 정식 런칭

2021-05-19 1 min read

랭킨컴퍼니, IT아웃소싱 중개 ‘제시요’ 정식 런칭

Reading Time: 1 minute

랭킨컴퍼니가 스타트업을 위한 IT 아웃소싱 중개 서비스인 ‘제시요’를 정식 런칭했다고 밝혔다.

제시요는 기업의 IT 프로젝트를 검증된 외주개발 파트너사와 연결해주는 중개 서비스다. 클라이언트가 제시요에 IT 프로젝트를 등록하면 외주개발 파트너사가 최적가를 입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제시요는 외주 개발사 프로젝트에 대한 정확한 이해를 위해 ‘기획 컨설팅’을 도입, 구체적인 기능정의와 스토리보드까지 제공함으로써 정확한 견적비교와 성공률 높은 아웃소싱을 가능케 한다. 클라이언트는 예산 및 예상금액을 공개하지 않아 투명한 견적을 입찰 받을 수 있다.

또한 ‘성공보장제도’를 통해 기획 컨설팅 이용 고객과 공식 파트너사 간 결과물에 대한 분쟁이 발생할 경우 제시요가 직접 100% 환불을 진행하는 등 서비스 신뢰도를 높였다.

지난해 설립한 랭킨컴퍼니는 총 8년간 외주개발 회사를 운영한 대표 3명이 모여 창업한 스타트업으로, 기업들의 IT 아웃소싱 성공률을 높이고자 해당 서비스를 출시하게 됐다.

랭킨컴퍼니 홍석현 대표는 “이번 정식 서비스 런칭을 통해 기업들의 IT 아웃소싱 비용을 최대 50%나 절감시키게 됐다”며 “기업들의 IT 아웃소싱 성공률을 높여 신뢰할 수 있는 시장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한편, 랭킨컴퍼니는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의 ‘스타트업네스트‘ 9기 선정기업으로 기업 성장단계별 Market Fit 교육·컨설팅, 전문가네트워킹 ,IR컨설팅 등 1:1 전주기 맞춤형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지원받고 있다.

최근에 개발자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라 할 정도로 어렵다고 하는데, 개발을 위한 전문 아웃소싱 서비스가 더욱 각광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금도 개발자가 팀에 있는걸 더 선호하겠지만, 지금은 구인난에 찬밥 더운밥 가릴 처지가 아닌 듯하다. 경쟁사로는 위시캣, 앱닥터 등이 있다.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