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commerce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주문관리 수수료 체계 변경.. 수수료 부담 줄여

2021-07-05 1 min read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주문관리 수수료 체계 변경.. 수수료 부담 줄여

Reading Time: 1 minute

네이버파이낸셜스마트스토어 사업자에게 제공하는 주문관리서비스의 수수료율 체계를 더욱 단순하게 정리하고, SME들의 수수료 부담을 줄이는 방향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네이버파이낸셜의 주문관리서비스는 ▲결제대행(PG)은 물론, ▲판매관리 ▲배송추적 ▲고객관리 및 마케팅 ▲매출분석 등 온라인 상거래 비즈니스 전반에 걸쳐 필요한 모든 서비스를 스마트스토어 사업자에게 제공하는 통합 솔루션이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오는 7월 31일부터 스마트스토어 사업자에게 제공하는 주문관리서비스에 대한 수수료율을 매출 규모 기준으로 단일화한다. 이를 통해 수수료율은 사업자 매출 규모만을 기준으로 연 매출 3억원 이하인 영세 사업자의 경우 2.0%, 연 매출 30억원 이상의 일반 사업자는 3.3%로 변경된다.

이번 변경으로 구매자 선택에 달린 결제 수단별 수수료율 체계가 폐지됐기 때문에, 사업자들은 자신의 매출 규모만으로도 주문관리서비스 비용을 정확하고 쉽게 예측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카드에만 적용됐던 영세•중소 우대가 포인트 결제로도 확대 적용되었고, 동시에 스마트스토어 거래액 중 포인트 결제 비중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므로 실질적으로 매출 규모가 작은 사업자들이 체감하는 비용 절감이 더 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네이버파이낸셜 최진우 총괄은 “스마트스토어 주문관리서비스는 이커머스에 특화된 호스팅 서비스에 ▲결제대행 ▲판매관리 ▲배송추적 ▲마케팅 ▲네이버페이 포인트 시스템 등 스마트스토어 사업자만을 위한 다양한 솔루션을 함께 제공하는 모델임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커머스 업계에서 사실상 최저 수수료를 제공해왔다”며, “이번 개편으로 사업자들의 부담이 더 낮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는 입점 및 판매 수수료, 별도 호스팅 비용이 없으며, 입점 사업자는 구매가 일어날 경우 주문관리서비스에 대한 수수료만 부담하는 구조다. 또한, 창업 초기 6개월에 집중 지원하는 ‘스타트 올인원’ 프로그램을 통해, 창업초기 사업자는 주문관리서비스도 12개월간 무료로 지원받고 있다.

[네이버(Naver)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