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unding

애그테크 ‘그린랩스’, SK스퀘어에서 350억원 투자유치

2021-12-27 2 min read

애그테크 ‘그린랩스’, SK스퀘어에서 350억원 투자유치

Reading Time: 2 minutes

농업 혁신기업 그린랩스SK스퀘어로부터 약 350억원을 투자받았다고 밝혔다. 그린랩스는 올해 1월에 시리즈B 펀딩으로 200억원을 투자받은 바 있다. 

그린랩스는 2020년 국가브랜드 스마트팜 부문 대상 수상, 하이서울브랜드 선정 등 우리나라정부로부터 사업성과 기술력을 두루 인정받고 있는 기업이기도 하다. 최근에는 축산 스마트팜 기업 리얼팜, 농업분야 ERP(기업 업무 프로세스 통합관리) 기업 우성소프트∙아산소프트를 인수해 빠르게 사업 규모를 확대하고 있다.

그린랩스는 원스톱 서비스 ‘팜모닝(Farm Morning)’ 앱을 기반으로 농창업, 작물재배 컨설팅, 신선마켓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농민들이 ▲창업 희망 시 데이터 기반의 온라인 경영 컨설팅을 받고 ▲작물재배에 필요한 각종 정보와 서비스를 통해 작물의 생산성을 높여 ▲기존 유통 구조보다 더 많은 마진을 받고 농산물을 판매할 수 있도록 돕는다.

그린랩스의 올해, 다음해 예상 매출액은 각각 1,060억원과 4,850억원으로 매년 4~5배 고성장 할 것으로 예상된다. ‘팜모닝’ 앱 가입자는 2020년 1만명, 2021년 45만명, 2022년 100만명(예상)으로 올해 이미 국내 농가의 절반을 가입자로 확보했다.

SK스퀘어는 글로벌 애그테크 분야의 성장성을 높게 보고 그린랩스에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CB 인사이트에 따르면 2020년 기준 글로벌 애그테크 분야 투자 규모는 약 62억달러(7조원)에 달하며 매년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2006년에 설립한 미국 애그테크 기업 Climate은 날씨, 토양, 작황 빅데이터를 분석해 영농 활동을 돕고 있으며 현재 기업가치가 10조원을 상회한다. 소형재배키트와 실내수직농장을 운영하고 있는 독일의 Infarm과 신선제품을 유통하고 있는 인도의 NinjaCart도 대표적인 애그테크 기업으로 꼽힌다.

이번 투자로 그린랩스와 SK의 사업 시너지도 한층 높아질 전망이다. 예를 들면 농산물 유통 분야에서 11번가 신선마켓과의 협업을 생각해 볼 수 있다. 또한 탄소 농법을 실천하는 농가가 탄소 배출권을 기업에 판매하는 서비스인 ‘팜모닝 카본’을 운영 중인 그린랩스와 넷제로(Net Zero, 탄소중립) 경영을 실천하고 있는 SK가 손잡고 탄소 배출권 사업을 하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협력도 가능한 구조다.

류병훈 SK스퀘어 MD(Managing Director)는 “농업의 디지털화로 사회에 기여하고 재무적 성과도 얻을 수 있는 혁신 투자”라며, “유망 벤처, 스타트업의 성장을 도와 스퀘어의 기업가치를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신상훈 그린랩스 대표는 “그린랩스는 국내 농업의 디지털 전환을 통해 지속가능한 농업의 밸류체인을 확장하고 있다”며, “이번 투자유치를 계기로 데이터 농업의 연구개발 강화, 인수합병 확대, 해외시장 공략에 힘쓸 예정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SK스퀘어는 지난 11월에 SK텔레콤에서 인적 분할되었는데, 첫 투자로 블록체인 분야인 코빗(900억원)과 메타버스 분야 온마인드(80억원)에 투자한 바 있다.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One Comment
  1. […] 애그테크 ‘그린랩스’, SK스퀘어에서 350억원 투자유치 […]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