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목적지 검색·기차 예매까지…네이버 지도, 코레일과 시스템 연동

2022-07-04 < 1 min read

author:

목적지 검색·기차 예매까지…네이버 지도, 코레일과 시스템 연동

Reading Time: < 1 minute

네이버는 ‘네이버지도’ 애플리케이션과 한국철도공사(이하 코레일)의 승차권 예매 시스템 간 연동을 완료했다고 4일 밝혔다. 

사용자가 네이버 지도 앱에서 목적지에 도달하는 길을 찾을 때 기차를 이용하는 경로가 있다면, 승차권 예매까지 한 번에 진행할 수 있게 됐다. 예매가 가능한 기차는 코레일이 운영하는 ▲KTX ▲새마을 ▲무궁화 ▲ITX-청춘 ▲관광열차다.

네이버 지도는 지난 2021년 2월, 코레일과 기차 정보 연동을 시작하며 국내 지도 서비스 중에선 최초로 장소 검색과 기차 예매를 모두 지원하는 플랫폼으로 거듭났다.

다만, 지금까지는 사용자가 경로를 확인한 후, ‘기차 조회ㆍ예매‘ 탭에 들어가 기차 시간표를 확인 및 예매해야 했다.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선 경로를 탐색하는 과정에서 확인할 수 있는 ‘예매’ 버튼을 눌러 기차표를 쉽게 구매할 수 있게 됐다.


네이버 지도 이은실 리더는 “장거리 여행 수요가 증가하는 여름 휴가철, 코레일과의 협업으로 네이버 지도의 편리함을 한층 증진시키게 됐다”면서 “네이버 지도는 장소추천 기술 및 적합 경로 탐색 기술을 통해 방문할 장소와 그에 도달하는 길을 제시하고, 다양한 교통정보 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이동 행위 자체도 지원해 사용자 생활의 편리함을 높이는 앱으로 나가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Naver) 소식 전체보기]


스타트업 소식을 열심히 듣고 성실히 씁니다.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