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설명3_코넥티브 노두현 대표와 버질홀딩스 방문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