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Blockchain

보스코인, 재단과 결별하고 수출 기업에 블록체인 서비스하는 별도 법인 설립1 min read

2019-05-23 2 min read

author:

보스코인, 재단과 결별하고 수출 기업에 블록체인 서비스하는 별도 법인 설립1 min read

Reading Time: 2 minutes
새로 설립한 BAS 전명산 대표

국내에서 최초로 ICO에 성공한 보스코인 상황이 복잡하다. 개발사인 블록체인OS와 보스플랫폼재단은 갈등을 겪고 있는데, 지난 주에 보스플랫폼재단이 새로운 메인넷인 보스아고라를 개발하겠다고 선언했다.

블록체인OS가 보스코인을 개발했지만, 국내 법/제도 이슈로 인해 ICO를 스위스에서 한 것이고 이를 위해 재단을 설립했다고 봐야 한다. 형식적으로는 보스플랫폼 재단이 ICO에 성공하고 블록체인OS는 개발사에 지나지 않지만, 실질적인 내용을 보면 아들이 아버지를 버린 꼴이다.

이에 대한 기존 보스코인의 대응책이 나왔다. 보스코인 관계자는 한국 개발사인 블록체인OS와 보스플랫폼재단과 별개로 홍콩에 영리법인인 BAS(BOS ASSET SOLUTION)을 설립한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보스코인 프로젝트의 핵심 멤버인 전명산 CGO가 BAS의 대표를 맡아 프로젝트를 진두지휘할 예정이다. BAS는 보스코인 프로젝트가 겪고 있는 재단과의 분쟁 및 자금난을 타파하고 프로젝트의 장기 지속을 위한 중장기적인 계획의 일환으로 설립되었다.

BAS는 보스코인 및 보스코인 메인넷인 세박(SEBAK)을 활용하여 한국 기업들에게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주사업 영역이다. 주요 대상 기업은 한국 기업들 중 상품 수출을 획기적으로 증진하려는 기업, 해외에 진출하고자 하는 프랜차이즈 사업자, 현 비즈니스에 토큰 이코노미 결합하려는 기업, 또는 블록체인 메인넷을 기반으로 글로벌 비즈니스를 하고자 하는 기업들이다.

BAS가 제공하는 주요 사업은 크게 다음과 같은 2가지다.

첫번째는 한국 수출 기업들이 보스코인을 활용해서 글로벌 B2B 도매시장과 B2C 역직구 시장을 형성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한국은 결제 문제로 역직구가 어려운데 글로벌 결제가 가능한 암호화폐를 통해 역직구 시장을 개척하겠다는 것이다.

두번째는 한국 수출 기업들이 독자적인 토큰 이코노미를 구축 및 운영할 수 있도록, 비즈니스 모델 컨설팅, 해외 법인 설립, 암호화폐 운영 노하우 전수, SEBAK 메인넷 제공, 토큰 기반 쇼핑몰 솔루션 지원, 코인 상용화를 위한 국내외 투자자 유치 및 거래소 상장까지 토탈 패키지를 제공하는 것이다.

국내에서 첫번째로 ICO를 한 경험, 메인넷을 직접 개발하고 운영해온 경험, 토큰 이코노미에 대한 지식과 경험, 싱가포르 홍콩 등으로 연결된 글로벌 네트워크 등, 그 동안 보스코인팀이 암호화폐 산업에서 쌓은 모든 지식, 경험, 자원들을 충분히 활용하겠다는 전략이다.

전명산 대표는 “국가 위상 제고 및 한류 등으로 메이드인 코리아에 대한 브랜드 가치가 높아지고 글로벌로 상품 수요가 늘어나는 반면 수출 장벽이나 결제 장벽 등으로 인해 상품 공급이 해외 실질 수요를 따르지 못하고 있다”며, “글로벌 결제가 가능한 암호화폐 도입을 통해 한국 기업의 수출을 비약적으로 증대시킬 수 있다”고 이번 사업 프로그램의 의의를 설명했다.

현 사업에 토큰 이코노미를 결합하여 솔루션을 제공하고  투자를 유치하는 등 수출 증대를 위한 토탈 솔루션을 패키지로 제공함으로써, 한국의 수출 중심 제조업체들이 글로벌로 뻗어나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포부를 밝힌 것이다.

한편 BAS의 영업 활동을 통해 발생한 수익 중 일부는 보스코인 메인넷 개발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재단 분쟁 등으로 비롯된 개발 자금 문제를 해결하고 프로젝트가 장기 지속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또한 이익 잉여금의 50%를 매주 금요일 공개시장에서 보스코인을 바이백(BUY BACK)하는데 전액 투입할 예정이다. BAS가 공개시장에서 주기적으로 보스코인을 바이백 하는 이유는 BAS를 통해 얻는 수익을 보스코인 보유자들에게 돌려주기 위해서다. 보스코인 커뮤니티 구성원들은 재단 문제 등에 공동 대응하면서 최근 개발사에 크라우드 펀딩으로 자금을 지원하는 등 보스코인 프로젝트를 보호하는데 앞장 서 왔다.

홍콩 전문가인 김태건 BAS CFO는 “메이드인 코리아 브랜드 이미지가 높고 상품 수요가 많기 때문에 홍콩의 크립토 펀드들도 상당한 관심을 가지고 있다”며 프로젝트 진행에 자신감을 내비추었다.

BAS는 현재 수십개의 기업들과 논의하고 있으며, 2개 회사는 세부 사항을 검토하는 단계에 들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블록체인(Blockchain) 관련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입니다. Linkedin Facebook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