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미디어 액셀러레이터 ‘메디아티’ 신임대표에 한상엽 에스오피오오엔지 대표 선임

2019-06-05 1 min read

미디어 액셀러레이터 ‘메디아티’ 신임대표에 한상엽 에스오피오오엔지 대표 선임

Reading Time: 1 minute
한상엽 신임 메디아티 대표

미디어 액셀러레이터인 메디아티가 신임 대표에 한상엽 에스오피오오엔지(소풍이라고 읽지 않습니다) 대표를 선임했다고 5일 밝혔다. 한 대표는 6월부터 두 회사의 경영을 책임지게 된다.

한 대표는 쏘카, 텀블벅에 초기 투자한 것으로 알려진 에스오피오오엔지 대표로 2016년 취임해 32개 소셜벤처에 투자를 해왔다. 이 중 43%의 기업이 후속 투자를 유치하는 등 국내 임팩트 액셀러레이팅의 성공적인 선례를 만들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는 앞서 위즈돔, 넥스터스 등 소셜벤처의 창업가로도 알려져 있다.

메디아티는 한상엽 신임 대표 선임을 기점으로 액셀러레이팅 전문성을 강화하고 미디어 창업팀 발굴을 확대할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에는 에스오피오오엔지와 전략적 제휴를 통해 시드 단계 스타트업에 공동 투자와 액셀러레이팅을 제공한다.

한상엽 대표는 “미디어 스타트업은 태생적으로 공공성을 가지고 있어 사업 성장과 더불어 사회적 영향에 대한 고려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재무적 성과와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키우는 임팩트 액셀러레이팅을 통해 사회를 혁신하는 미디어 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메디아티는 2016년 설립돼 닷페이스, 긱블, 뉴닉 등 새로운 형태의 미디어 비즈니스에 투자와 액셀러레이팅을 제공해왔다. 그동안 메디아티를 이끌어온 강정수 전 대표는 벤처 파트너로 자리를 옮겨 투자를 이어갈 예정이다.

아래는 한상엽 신임 대표가 페이스북에 밝힌 각오이다.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