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Events

한국-스웨덴 소셜벤처, 사회적가치 확산 맞손

2019-06-15 2 min read

한국-스웨덴 소셜벤처, 사회적가치 확산 맞손

Reading Time: 2 minutes

한국 대통령의 스웨덴 국빈방문이 최초로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이를 계기로 한국의 유망 소셜벤처들이 스웨덴에서 개최되는 양국간 교류행사에 참여해 눈길을 끌고 있다. 

15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교류행사에 참여하고 있는 한국의 소셜벤처는 엔젤스윙, 닷, 테스트웍스, 오파테크, 모어댄, 유니크굿컴퍼니 등 총 6개사다.

동행한 기업 중 엔젤스윙(ANGELSWING)은 웹에서 드론 데이터를 처리·분석해 맞춤형 지도를 제공할 수 있는 플랫폼 제작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재난 복구를 돕는 등 사회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하는 소셜벤처다. 

기업명 역시 ‘하늘을 나는 드론의 날개가 사회문제 해소에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지은 명칭으로 엔젤스윙 창업자 박원녕 대표는 대학 창업팀 시절부터 드론 기술을 바탕으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데 기여해왔고, 이를 통해 미국 포브스지에서 발표하는 ‘아시아의 30세 이하 영향력 있는 리더’에 선정됐다. 

실제로 창업팀 때는 2015년 네팔 대지진 당시 드론을 이용한 정밀 3D 지도를 제작해 재난현장의 복구를 도왔고, 2017년에는 서울시와 함께 ‘서울 쪽방촌 리빙랩 프로젝트’를 추진, 쪽방촌의 안전과 삶의 질을 개선하는데 주력해 왔다. 

이런 성과를 인정받아 엔젤스윙은 작년 8월에 서울대학교기술지주에서 투자를 받았팁스(TIPS)에도 선정된 바 있다.

엔젤스윙 외에도 폐자동차 시트 등 재활용 가죽을 활용해 친환경 제품을 제작하고 있는 모어댄,  시각장애인용 점자 스마트기기를 개발 사업화하고 있는 , 소프트웨어 테스팅 및 인공지능 데이터 가공 기업인 텍스트웍스, 스마트 점자 학습기 탭틸로를 개발한 오파테크, 세상이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는 유니크굿컴퍼니는 그간 겪은 경험과 노하우를 스웨덴 소셜벤처들과 공유하고 더 발전시키고자 순방을 계기로 양국간 교류행사에 참여하게 됐다. 

엔젤스윙 등 소셜벤처 6개사는 14일 스웨덴에서 진행된 ‘스타트업 밋업데이’에 참석해 투자유치 기업설명회(IR)와 스웨덴 벤처캐피털(VC)과의 일대일 매칭 상담회에 참석했다. 그 다음날인 15일에는 스웨덴의 유력 임팩트 투자사인 노르휀 재단을 방문하고 소셜벤처 관련 행사에 참가했다.

한편, 텍스트웍스는 지난 2월에 디쓰리쥬빌리파트너스에서 10억원을 투자받았고, 닷은 액트너랩, 동문파트너즈, 아이디어브릿지파트너스, 산업은행 등에서 60억원이 넘는 투자를 받았고 팁스(TIPS)에도 선정되었다.

[북유럽 스타트업 경제사절단 소식 전체보기]
[유망 스타트업 리스트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및 기고요청은 editor@wowtale.net으로 보내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