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Events

KTB 벤처 챌린지 우승은 반려동물 악성종양 진단 키트 ‘펫디’

2019-07-29 2 min read

KTB 벤처 챌린지 우승은 반려동물 악성종양 진단 키트 ‘펫디’

Reading Time: 2 minutes

벤처기업협회 SVI는 KTB그룹과 함께 대학생 창업 인재를 발굴‧육성하기 위한 2019 KTB 벤처 챌린지(VENTURE CHALLENGE) 아이디어 경진대회를 지난 26일에 개최했다.

지난 6월 14일부터 7월 4일까지 참여팀 모집을 진행했으며, 국내외 69개 대학에서 총 152팀이 신청을 했다. 이후 서류 및 발표 평가와 아이디어 경진대회를 거쳐 최종 10팀을 선정했다.

대상은 반려동물의 소변으로 악성종양을 진단할 수 있는 키트를 소개한 울산과학기술원의 ‘펫디’가 차지했다. 펫디는 악성종양 조기 진단을 통해 합리적인 비용으로 편리하게 반려동물의 건강을 관리할 수 있다.

대상을 차지한 펫디 이동용 공동대표 발표 모습

최우수상은 허리통증 예방을 위한 헬스케어 IoT 서비스 ‘에이치씨랩(HCLAB)’과 구독 서비스 및 정기 결제 통합 관리 서비스 ‘왓섭’이 차지했다.

최종 선정된 10팀에게는 창업 아이디어를 사업화할 수 있도록 총 1억원 규모의 사업자금과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3개월간의 액셀러레이팅 후 데모데이를 진행할 계획으로, 우수팀에게는 1년간 입주공간 및 창업을 위한 체계적 프로그램도 지원한다.

한편 협회와 KTB그룹은 양 기관이 보유한 인프라를 활용하여 대학(원)생 창업 활성화 및 저변 확대 등의 뜻을 모아 창업지원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속적인 공동 프로그램 운영하기로 하였다.

벤처기업협회 SVI 한인배 센터장은 “지난 6월 액셀러레이터 등록과 함께 추진한 첫 번째 프로젝트로, 최종 선정된 10팀의 아이디어가 실제 사업화 과정을 통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 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운영과정에 대한 참가자 피드백을 통해 내년에는 좀 더 발전된 모습으로 KTB 벤처 챌린지를 준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