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unding

초유 화장품 ‘팜스킨’, 세마트랜스링크 등에서 50억원 투자유치

2019-08-07 1 min read

초유 화장품 ‘팜스킨’, 세마트랜스링크 등에서 50억원 투자유치

Reading Time: 1 minute

초유를 가공하는 기술을 연구•개발하는 ‘팜스킨’세마트랜스링크인베스트먼트트랜스링크 캐피탈(Translink Capital)로부터 각각 40억, 10억을 투자 받으며 총 50억원을 투자받았다. 팜스킨은 지난 2017년에 매쉬업엔젤스로부터 시드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팜스킨은 버려지는 초유를 가공하는 기술을 연구해 초유를 활용한 화장품을 개발하는 회사다. 화장품의 원료인 초유는 무항생제, HACCP인증을 받은 신선한 초유만을 사용하며, 자사만의 초유 가공 기술을 이용해 초유 마스크팩, 앰플, 비누, 헤어팩 등의 뷰티 제품을 출시해 판매하고 있다.

팜스킨은 해외 박람회를 통해 현지 바이어들에게 제품의 안전성과 품질을 인정받아 글로벌 시장 진출을 본격화하고 있다. 현재 미국, 스위스, 스페인 등 20개국, 60여개의 유통망과 수출 계약을 체결했으며 출시된 전 제품이 글로벌 시장으로 유통되어 누적 수출액 100만달러를 돌파했다.

팜스킨의 곽태일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진행 중인 CVS Pharmacy, Walmart, Sally Beauty, SamsClub, Boots, Manor, Douglas, DM등과의 거래에 박차를 가해 올해 연말 전세계 10,000개 오프라인 스토어에 입점할 계획”이라며 “우리나라 농촌의 부가가치를 전 세계적으로 높이는 새로운 사례를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투자를 이끈 세마트랜스링크인베스트먼트 허진호 VC부문 대표는 “K뷰티 분야는 ‘chok chok(촉촉하다)’이라는 표현이 미국 화장품 업계에서 사용될 정도로 우리나라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분야다”라며 “팜스킨의 특허 기술로 개발된 초유 화장품은 K뷰티의 주력인 기초 화장품 분야에서 글로벌 선도 제품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투자 이유를 밝혔다.

한편, 세마트랜스링크 인베스트먼트와 트랜스링크 캐피탈은 각각 한국과 미국 대상 투자를 담당하는 자매 회사로서 이번 투자는 양 사 처음으로 국내 회사를 대상으로 공동 투자를 진행한 케이스로 기록됐다. 미국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 진출 가능성이 높은 스타트업에 양사의 공동 투자가 더 활발해질 전망이다.

[뷰티테크(Beauty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