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All Bio-HealthCare Funding

헬스케어 스타트업 ‘휴이노’, 83억원 투자유치

2019-08-16 1 min read

헬스케어 스타트업 ‘휴이노’, 83억원 투자유치

Reading Time: 1 minute

헬스케어 스타트업 휴이노가 시리즈A 펀딩으로 시너지아이비투자, 데일리파트너스,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아주IB투자, 네오플럭스, 신한캐피탈로부터 83억원을 투자받았다. 지난 2016년 미래에셋캐피탈 주도 시드 투자 이후 진행된 첫 VC 기관 투자유치다.

휴이노는 금번 시리즈 A 투자를 계기로 규제샌드박스 추진에 동력을 얻은 것뿐만 아니라, 부정맥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대규모 임상시험에도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되었다.

기존의 부정맥 의심환자 대상의 홀터(Holter)기반 심전도 측정 방식은 환자가 결과를 수령할 때까지 측정기관에 5회 이상 방문해야 하고, 기기를 몸에 24시간 이상 차고 다녀야 한다는 불편함이 있다. 의료인의 측면에서도 심전도 데이터 분석시간이 2시간 이상 걸리는 등 노동집약적이며 피로도가 높다는 단점을 가지고 있다.

휴이노는 환자와 의료인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반의 부정맥 데이터 분석 알고리즘 제공과 측정이 편리한 부정맥 진단 기기를 통해 편리하게 부정맥 진단과 검사를 할 수 있는 원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휴이노가 개발한 시계형 심전도 장치(MEMO Watch) 및 인공지능 기반 심전도 분석 S/W(MEMO A.I.)는 지난 3월 식약처로부터 국내 최초의 심전도 장치로 허가를 받았다.

이를 활용해 스마트 모니터링 서비스 및 부정맥 환자들의 지속적인 심전도 모니터링 서비스를 지원할 뿐만 아니라, 병원의 생산성을 향상시켜 줄 수 있는 인공지능 기반의 심전도 분석 S/W 출시를 앞두고 있다.

휴이노 길영준 대표는 “향후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한국보건의료연구원(NECA)으로부터 건강보험코드 발급 및 보험수가 산정을 통해 제품 출시를 위한 제반 요건을 마무리할 예정이며 이를 바탕으로 안정적인 서비스 공급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바이오-헬스케어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