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Bio-HealthCare Venture Capital

충북혁신센터, 바이오펀드 1,500억원 조성.. 바이오 스타트업 지원

2019-09-21 1 min read

충북혁신센터, 바이오펀드 1,500억원 조성.. 바이오 스타트업 지원

Reading Time: 1 minute

중소벤처기업부충청북도, 하나금융그룹 등과 ‘바이오 분야 전략 창업펀드 조성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협약에는 최근 인보사 사태 등으로 침체한 바이오업계 지원을 위해 1천500억원 규모 전략 창업펀드인 충북창업펀드를 조성하는 내용이 담겼다.

조성된 창업펀드는 하나금융그룹의 자회사인 하나벤처스를 통해 중기부의 팁스(TIPS) 프로그램 운영사인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의 지원을 받은 바이오 스타트업에 집중 투자될 예정이다.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는 LG그룹의 지원을 받아 지난 2017년부터 팁스(TIPS) 운영사로 활동하며 20개 기업에 투자를 진행했으며, 각종 데모데이를 기획해 보육기업들의 후속투자를 600억원 이상 유치하는 등 바이오 전문 공공 액셀러레이터로서 그 위상을 공고히 하고 있다.

중기부 김학도 차관은 “충청북도는 오송의 바이오 창업 인프라를 연결하고 있고,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는 대기업인 LG을 비롯해 특허전략개발원 등 민관이 공동으로 협업하는 플랫폼을 구축, 우수한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있다”고 밝히며, “공공의 플랫폼인 충북창조 경제혁신센터에 하나금융 등의 민간이 자본을 투자하는, 즉 민간과 공공이 새로운 방식으로 협업하는 좋은 사례가 만들어 졌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충북의 경제성장률은 여러 지표에서 보듯 전국 최고 수준이다. 다만, 더 나은 내일을 준비하고, 지금의 성장률을 지속적으로 유지·향상시키려면 국제적 수준의 창업생태계를 확보 하는데 투자해야 한다. 대한민국 기술강국을 충북의 창업생태계로 견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3월 ‘제2 벤처붐 확산 전략’을 발표한 이후 4월 예비 유니콘 특별보증 도입, 5월 포스코의 ‘민간 전략 모펀드’에 이어, 이번에는 ‘바이오 스타트업 육성 전략 창업펀드’를 조성하는 등 ‘제2 벤처붐 확산 전략’의 중기부 정책과제들이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있다.

[벤처캐피탈(Venture Capital) 관련 소식 전체보기]

[바이오-헬스케어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