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Mobility

쏘카-타다, “3년 내 디젤차 없앤다”.. 마켓컬리에 이어 친환경 선언

2019-10-01 1 min read

author:

쏘카-타다, “3년 내 디젤차 없앤다”.. 마켓컬리에 이어 친환경 선언

Reading Time: 1 minute

‘타다’가 미세먼지 발생 최소화를 위해 ‘노(NO)디젤’ 정책을 선언하고 3년 내 ‘디젤 프리’를 목표로 친환경 이동을 주도해 나간다.

앞으로 타다는 노디젤 정책에 따라 신차 구매 시 디젤 차량은 제외한다. 최근까지 기아자동차의 11인승 카니발은 디젤 모델 뿐이었지만, 지난달 초 가솔린 모델이 추가 출시됐다. 이로써 카니발 전 차종의 노디젤화가 가능해졌다. 타다는 차량을 구매하고 3년 후 매각을 원칙으로 하고 있어 늦어도 2022년까지는 ‘디젤 프리’를 실현하게 된다. 

타다는 주력 차종인 카니발 외에 차종들도 친환경 모델을 지향하고 있다. ‘타다 어시스트’는 65세 이상 또는 장애인 이용자를 위한 서비스로, 전 모델이 소음과 공해가 없는 볼트 EV전기차로 운영된다. 타다는 장기적으로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 차량을 적극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다양한 완성차 업체들로부터  모빌리티 플랫폼에 최적화된 친환경 차량도 도입할 계획이다. 

타다에 앞서 모회사인 쏘카는 작년부터 친환경기반 공유 차량을 비전으로 미세먼지 및 이산화탄소 저감을 위한 ▲디젤 프리 ▲LPG 프리 ▲전기 혹은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 차량 확대 정책을 시행 중이다. 앞으로도 친환경 차량 운영에 집중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쏘카는 향후 모든 서비스에서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 차량을 적극 활용해 나갈 방침이다. 쏘카는 최근 새롭게 선보인 맞춤형 차량공유 모델 ‘쏘카 페어링’에서도 디젤차를 과감히 배제하며 테슬라 모델3등 전기차를 전격 도입했다. 이처럼 쏘카는 서비스 차종 제약을 감수하면서까지 노디젤에 대해 강력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이재웅 쏘카 대표는 “친환경 승용차 기반 차량공유와 모빌리티 플랫폼은 쏘카와 타다의 궁극적인 목표”라며  “쏘카와 타다는 노디젤은 물론 환경적으로도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생태계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에 마켓컬리도 포장재를 친환경 소재인 종이로 바꾸는 ‘올페이퍼 챌린지’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모빌리티 관련 뉴스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입니다. Linkedin Facebook
One Comment
  1. […] 쏘카-타다, “3년 내 디젤차 없앤다”.. 마켓컬리에 이어 친환경 선언 […]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