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Events

ComeUp 2019 마지막 조직위 개최..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로 거듭날 것”

2019-11-06 2 min read

author:

ComeUp 2019 마지막 조직위 개최..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로 거듭날 것”

Reading Time: 2 minutes

K-Startup Week ComeUp 2019(이하「ComeUp 2019」)의 준비를 위해 출범한 조직위원회가 행사 개최 전 마지막 조직위원회의를 개최했다.

조직위원회는 위원들이 제안하는 다양한 스타트업 관련 프로그램을 도입하여 스타트업의 수요를 반영하고 참가자들의 만족도를 높이고자 총 8회의 회의를 개최해 행사 컨셉 및 프로그램 구성의 방향을 제시했다. 

ComeUp 2019는 민간의 스타트업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하여 행사를 기획하는 등 정부 주도의 의사결정 구조를 최소화하고 민간의 자율성과 전문화를 극대화하는 방식으로 기획·운영되었다. 

조직위원회는 총 16명으로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의장인 김봉진 위원장과 중소벤처기업부 창업벤처혁신 실장인 차정훈 위원장 2인의 공동 위원장과 민간 전문가 14명을 조직위원으로 구성 한 바 있다.

이날 회의는 ComeUp 2019 행사의 전반적인 구성과 운영을 조직 위원회가 최종적으로 점검하며,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의 성공모델을 만들겠다는 결의를 다지는 자리로 진행됐다.

회의는 김봉진 위원장의 “민간과 정부가 협력하여 ComeUp 2019을 글로벌 스타트업을 위한 상생 프로젝트를 멋지게 만들어 한국은 명실상부한 스타트업의 중심지, 글로벌 스타트업을 이끌어 가는 핵심 국가로 발돋움 할 수 있을 것”이라는 포부를 시작으로 류중희 실무위원장이 행사의 추진경과와 본행사, 부대행사의 세부 운영계획을 발표했으며 조직위원들이 행사의 내실을 도모할 수 있는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며 진행됐다. 

ComeUp 2019 조직위원회는 해외 벤처 투자자(VC)를 만날 기회가 부족했던 국내 유망 스타트업이 해외 벤처 투자자에게 알려질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고, 해외 벤처 투자자와 국내외 스타트업 관계자 간의 네트워크 활성화를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자는 결의를 다졌다.

차정훈 위원장은 “ComeUp 2019가 한국의 대표적인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로 거듭날 수 있도록 조직위원회와 지속적으로 협업하여 최종적으로는 국제게임전시회인 G-Star, 영화인들의 축제 부산국제영화제처럼 성공적으로 민간이양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ComeUp 2019는 오는 28일부터 양일간 서울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에서 열린다. ‘스타트업을 통해 만나는 10년 후의 미래!’라는 주제로 혁신 창업의 생태계 붐을 조성하고, 글로벌 스타트업의 생태계를 연결하여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진출 기회를 마련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자세한 행사 일정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입니다. Linkedin Facebook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