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Proptech

오늘의집, 월 거래액 300억원 돌파.. 올해 3,000억원 넘겨 작년 대비 3배 성장 예상

2019-11-07 1 min read

오늘의집, 월 거래액 300억원 돌파.. 올해 3,000억원 넘겨 작년 대비 3배 성장 예상

Reading Time: 1 minute

인테리어 플랫폼 ‘오늘의집’을 운영하는 버킷플레이스가 월 거래액 300억 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작년 12월 처음 월 거래액 100억원을 돌파한지 1년도 안돼 3배 이상의 성장이다. 올해 말 누적거래액 3,000억을 무난히 넘길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오늘의집 스토어에는 4,000개가 넘는 브랜드가 입점이 되어 있다. 특히 주요 대형 가구 브랜드 입점 후 중, 고가 가구 브랜드의 매출이 늘며 가구 카테고리의 매출이 가장 높고 패브릭, 가전 순으로 높은 매출을 내고 있다. 또한 월 10억원 이상의 매출을 내는 브랜드들도 다수 등장하고 있다.

오늘의집은 온라인 집들이 콘텐츠부터 스토어, 전문가 시공 서비스 등 인테리어에 필요한 정보를 한 곳에서 볼 수 있는 국내 최대 인테리어 플랫폼으로 2014년 7월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앱 다운로드 수 700만 회, 월간 서비스 방문자 수는 320만 명에 달한다.

현재 오늘의집 에서는 160만개가 넘는 실제 유저 중심의 인테리어 사례와 170만개가 넘는 제품태그 정보를 보여주며 국내에서 가장 많은 인테리어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전국적으로 인테리어·시공 분야 전문가 업체를 4000곳 이상 확보하여 상담을 통해 시공 전문가 연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주방, 욕실, 마루 등 시공 서비스 상품을 판매하기 시작하는 등 시공 커머스사업도 적극적으로 확장 중이다.

버킷플레이스 이승재 대표는 “오늘의집은 인테리어를 할 때 필요한 핵심 서비스를 한번에 제공하면서 인테리가 필요한 사용자들에게 꼭 필요한 플랫폼 서비스로 성장하고 있다”며 “오늘의집을 찾는 모든 사용자 누구나 만족스러운 인테리어 경험을 느낄 수 있도록 계속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오늘의집은 2016년4월에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와 IMM인베스트먼트에서 10억원을 투자받았고, 2018년 2월에 IMM인베스트먼트와 미래에셋벤처투자에서 50억원을 투자받았다. 작년 10월에는 네이버에서 투자를 받으며 누적 111억원을 투자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네이버는 51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추정된다)

[프롭테크(Prop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