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All Mobility

기업용 자동차 탁송 중개 ‘렌톡’, 출시 1개월만에 고객 100개사 돌파

2019-11-11 1 min read

author:

기업용 자동차 탁송 중개 ‘렌톡’, 출시 1개월만에 고객 100개사 돌파

Reading Time: 1 minute

기업용 자동차 탁송 중개 앱서비스 렌톡(RENTALK)을 운영하는 아바라는 서비스 출시 1개월만에 100개 기업 고객을 유치했다고 밝혔다.

렌톡은 자동차 탁송을 필요로 하는 렌터카, 공업사 등의 서비스 기업이 모바일앱을 이용하여 쉽고 빠르게 자동차 탁송 운전자를 요청할 수 있는 서비스로서, 렌톡을 이용하면 기업이 운전자를 직접 고용하지 않고도 간편하게 고객에게 차량 배송 서비스를 제공이 가능하다.

렌톡은 모바일앱에서 탁송 중개와 실시간 탁송 위치 확인 기능을 제공하고 있으며, 모든 탁송 건에 대해 탁송 전용 보험을 제공하여 안전성을 확보하고 있다. 

렌톡은 현재 서울, 경기, 인천, 부산 지역에 1천명 이상의 운전자 네트워크를 확보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운전자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실제 렌톡 이용 고객인 중부렌터카 동부영업소 박창규 소장은 “렌톡을 이용하면 차를 보내는 사람과 받는 사람 모두 탁송 운전자의 실시간 위치를 쉽게 확인할 수 있어서 고객이 좋아한다”며 “이용자 입장에서 잘 만든 서비스”라고 호평했다.

렌톡을 운영하는 아바라 노혁인 대표는 “렌톡은 인공지능(AI)빅데이터를 이용하여 탁송 대기시간을 기존의 1/4 수준으로 줄였으며, 기획 및 개발 과정부터 렌터카, 공업사 등의 기업과 협업하여 기업 고객의 만족도와 재이용률이 높다”라고 말하며 “앞으로도 기업 고객과 플랫폼 운전자의 눈높이에 맞춰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선하여, 기업용 모빌리티 서비스 이용 고객이 편리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돕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아바라는 올해 11월에 창업한 따끈따끈한 스타트업으로 최근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로부터 AI/빅데이터 스타트업으로 인정받아 W360 입주기업으로 선정되었다.

[배달(Delivery 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입니다. Linkedin Facebook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