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Contents

아티스츠카드, 매장 음악 서비스 ‘뮤직포샵’ 정식 런칭.. 해외에서도 이용 가능

2019-11-12 1 min read

아티스츠카드, 매장 음악 서비스 ‘뮤직포샵’ 정식 런칭.. 해외에서도 이용 가능

Reading Time: 1 minute

음악 데이터 전문 스타트업 아티스츠카드가 매장 음악 서비스 ‘뮤직포샵’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수익화에 나섰다.

아티스츠카드는 2017년 1월 출시하여 전 세계 50만 이용자를 확보한 글로벌 클래식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클래식매니저’를 운영 중이다.

이 서비스를 통해 퍼블릭도메인과 CCL(Creative Common Licence) 자동 필터링 기술 및 음악 데이터 관리 노하우를 축적하고, 음원 유통 비용을 최소화하여 업계 최저 이용료의 매장 음악 서비스를 출시했다. 특히 뮤직포샵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이용 가능하다는 점이 장점이다.  

매장음악서비스는 지난해 8월 개정된 저작권법에 따라 50m2 이상 규모의 커피 전문점, 생맥주 전문점, 체력 단련장도 공연료 납부 대상이 되면서 관련 시장 규모가 확대되고 있다.

현재 멜론이 운영하는 비즈멜론, 지니뮤직이 운영하는 샵엔지니 등 기존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대기업들이 B2B형태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나 이용료가 다소 높은 편이다.

이에 반해 아티스츠카드의 ‘뮤직포샵’은 업계 최저 이용료라는 강점 이외에도 30만곡 이상의 방대한 음원, 전문가가 엄선한 매장별 플레이리스트와 클릭 한번으로 무한 자동 재생되는 편리한 사용성까지 갖추고 있어, 대기업들의 매장음악 서비스들과 비교해도 충분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정연승 대표는 “지난 3년간 클래식매니저를 운영하며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새로운 연계 시장을 개척하고 있는데 그 첫 시작이 뮤직포샵“이라며 “뮤직포샵의 마케팅과 클래식매니저 프리미엄 요금제 도입 등 추가 수익모델 개발에 박차를 가해 2020년부터는 의미있는 수익을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아티스츠카드는 지난 9월에 신용보증기금으로부터 10억원을 투자받은 바 있다.

[컨텐츠(Contents) 관련 뉴스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