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All Enterprise

제네시스랩, LG전자 공채에 AI 영상면접 기술 적용

2019-11-12 1 min read

제네시스랩, LG전자 공채에 AI 영상면접 기술 적용

Reading Time: 1 minute

AI 기반 영상면접 서비스를 제공하는 제네시스랩LG유플러스LG전자의 2019년 하반기 신입사원 공채에 자사의 AI 영상면접 기술인 뷰인터HR 솔루션을 성공적으로 적용했다고 12일 밝혔다. 대기업에서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하여 채용 프로세스에 접목시킨 첫 사례다.

제네시스랩의 뷰인터 AI영상면접 기술은 면접 영상을 찍으면 이를 AI가 분석해 평가를 해주는 서비스다. 표정, 목소리, 제스처 등을 통합 분석하는 멀티모달 감정 인식 기술을 자체 개발해 적용해 구직자의 소셜스킬 및 행동분석을 실시한다.

LG유플러스와 LG전자는 제네시스랩의 뷰인터 AI 영상면접이 기존 대기업 인사팀의 면접에 드는 시간 및 비용, 그리고 면접 대상자의 수고로움을 덜어주는 등 면접의 효율성을 높여준다고 설명했다. AI 영상면접을 통해 40% 이상의 대상자를 대신 검증해 준다면, 2,000명 기준 대략 2,400시간을 절감할 수 있게 된다.

AI기술 검증을 통해 성별과 지역, 출신학교, 지인 관계가 면접에 영향을 주지 않아 객관성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으며, 대면면접으로 이어질 시에 기존 서류에만 치중했던 사전정보에서 보다 많은 후보자에 대한 데이터를 확인할 수 있어 더 심도 있는 대면 면접이 진행될 수 있다.

뷰인터HR은 면접 영상 분석을 통해 업무와 팀 적응에 적합한 소셜스킬 지표와, 행동특성 데이터를 제공하고 표정/감정인식 기술까지 더해진 인공지능 분석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제네시스랩 이영복 대표는 “국내도 AI 영상면접이 활성화되는 등 채용 프로세스에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며 “이번 대기업과 AI기술 스타트업의 협업 사례를 바탕으로 뷰인터 AI 영상면접 분석 기술을 각 기업의 인사팀과 경영진의 인재상에 맞도록 발전시키는 맞춤형 인공지능을 더 고도화해가며 함께 만들어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편, 제네시스랩은 기술의 독창성과 가치를 인정받아 블루포인트파트너스와 네이버 D2 스타트업 팩토리로부터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엔터프라이즈(Enterprise) 서비스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