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Enterprise

나우웨이팅, 소상공인 지원센터에 도입.. 공적 마스크 접수에 이어 적용

2020-03-30 1 min read

나우웨이팅, 소상공인 지원센터에 도입.. 공적 마스크 접수에 이어 적용

Reading Time: 1 minute

매장 운영 및 분석 서비스 ‘나우웨이팅’을 운영하는 나우버스킹이 전국 62개 소상공인 지원센터에 웨이팅 서비스가 도입된다고 30일 밝혔다. 이미 서울 및 전국 34곳에 설치 완료됐으며 순차적으로 모든 센터에 설치된다. 소상공인들이 경영안정자금을 받기 위해 한 자리에서 몇 시간씩 기다릴 필요가 없어진 것이다.

코로나19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저금리의 경영 안정 자금을 지원하고 있으나, 소상공인 수백 명이 몰려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일반 경영자금대출은 현장에서만 접수가 가능하고, 편성 자금이 소진되는 즉시 정책이 종료되기 때문에 대출이 절실한 소상공인은 새벽부터 나와 줄을 서서 기다리는 불편을 겪고 있다.

나우웨이팅이 도입되면 소상공인은 태블릿에 연락처를 입력해 대출 상담을 접수하고 자유롭게 시간을 보낼 수 있으며 센터에서는 순차적으로 카톡이나 문자로 알림을 보내 소상공인을 호출할 수 있다.

소상공인은 언제 될지 모르는 상담순서를 현장에서 대기할 필요가 없고, 매장을 운영하다가 상담 순서가 다가오면 호출을 받고 센터에 방문하면 되기 때문에 대기시간을 혁신적으로 줄일 수 있다.

한편, 나우웨이팅은 약국에 현재 공적마스크 접수를 위한 웨이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의 선별진료소에 도입되어 국민의 대기 불편을 해소하고 있다.

나우버스킹 전상열 대표는 “소상공인의 편의를 고려해 나우웨이팅 도입을 결정한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소진공 지원센터의 경영안정자금 지원절차가 조속히 안정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corona19) 관련 소식 전체보기]

[엔터프라이즈(Enterprise) 서비스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