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네이버 D2SF, 캠퍼스 기술창업 공모 참가 창업팀 모집(~5/31)

2020-03-31 2 min read

네이버 D2SF, 캠퍼스 기술창업 공모 참가 창업팀 모집(~5/31)

Reading Time: 2 minutes

네이버의 기업형 액셀러레이터 D2SF가 8번째 캠퍼스 기술창업 공모전을 열어 오는 5월31일까지 모집한다.

D2SF 캠퍼스 기술창업 공모전은 네이버 D2SF가 국내 기술 스타트업 생태계 성장을 위해 관련 분야의 대학(원)생 창업팀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공모전으로 지난 2016년부터 학기 단위로 진행해오며 이번으로 8회차를 맞는다.

공모전에는 기술과 아이디어를 활용해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계획을 가진 대학(원)생 창업팀이라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서류, 인터뷰 등을 거쳐 최종 선정된 팀에는 6개월간 기술/제품 개발 자금, 클라우드 인프라, 전용 업무공간, 네이버 임직원 멘토링, 기술 스타트업 네트워크 등 성장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 네이버와의 접점이 발견되면 네이버 D2SF 투자 및 액셀러레이팅 연계도 지원한다.

네이버는 D2SF 캠퍼스 기술창업 공모전을 통해 초기 단계의 기술 창업팀이 빠르게 성장해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있다.

지난 7차례의 공모전에 300여 팀의 대학(원)생 기술 창업팀이 지원했으며, 40팀이 최종 선정돼 D2SF의 성장 프로그램을 거쳤다. 이 가운데 12팀은 법인 설립 및 투자 유치에 성공해, 잠재력 있는 기술 스타트업으로 성장해나가고 있다.

▲네이버웹툰에 인수된 AI 동영상 분석 스타트업 비닷두 ▲고정밀 3차원 트윈 및 HD맵을 개발한 모빌테크 ▲AI 기반의 작사/작곡 솔루션을 선보인 포자랩스가 해당 공모전을 거치며 법인을 설립해 네이버 D2SF 투자까지 이어진 대표적인 사례다.

실제로 지난 2017년 제 2회차 D2SF 기술창업 공모전에 참가했던 모빌테크의 김재승 대표는 “D2SF 기술창업 공모전을 통해, 우리의 기술이 어떻게 제품화될 수 있을지, 고객 및 파트너들의 수요는 무엇인지를 피드백 받을 수 있었다”라며 “예비 창업 단계에서 시장을 빠르게 파악하고 성장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라고 했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기술 스타트업 생태계가 성장하려면, 초기 스타트업 특히 다양한 분야의 학생 창업팀이 활발히 등장해야 한다”라며, “기술 창업을 고민하는 많은 학생들이 D2SF 공모전을 통해 시장 기회를 발견하고, 또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

한편, 네이버는 캠퍼스 기술창업 공모전을 통해 올해 개최되는 ‘도전 K-스타트업 2020’에 민간 리그로 참여할 예정이다. 즉, 기술창업공모전에 선발되면 도전 K-스타트업 2020에도 자동으로 참여하게 된다는 뜻이다.

[스타트업 경진대회/지원사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