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Contents

카카오페이지, 일 거래액 20억원 돌파.. “일본-동남아 넘어 북미 진출”

2020-05-06 1 min read

카카오페이지, 일 거래액 20억원 돌파.. “일본-동남아 넘어 북미 진출”

Reading Time: 1 minute

카카오페이지는 지난 1일에 국내와 일본(픽코마) 등 해외에서 유통된 IP(지식재산)의 통합 일 거래액이 20억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2015년 처음으로 일 거래액 1억 원을 넘어선 이후 5년만에 20억 원을 달성한 것이다.

카카오페이지의 분기 통합 거래액 상승세다. 올해 1분기 기준, 국내외 IP 통합 거래액이 1,000억 원을 웃돌며 전분기 대비 16%, 전년 동기 대비 41%의 성장을 기록했다. 특히, 해외 IP 유통 거래액이 전분기 대비 53%, 전년 동기 대비로는 164% 상승했다.

올해 초, 카카오페이지의 글로벌 플랫폼인 인도네시아 서비스가 이용자 편의성을 크게 개선하며 안정적 성장 기반을 마련하였고, 카카오재팬의 만화플랫폼인 픽코마(piccoma)는 지난 2016년 론칭 이래 매년 2배 이상의 성장세를 보이며 지속 성장중이다. 특히, 픽코마는 외형 및 내실을 탄탄히 다지며 작년 4분기 영업이익이 흑자로 돌아섰으며 올해 연간 기준으로도 흑자를 예상하고 있다. 

이러한 픽코마의 성장세에는 카카오페이지의 강력한 ‘K-Story IP’가 뒷받침해주고 있다. 픽코마 내에서도 카카오페이지의 IP는 고작 1.3%에 불과하다. 적은 IP 점유율에도 불구하고 카카오페이지의 검증된 IP는 만화 종주국인 일본에서 픽코마의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카카오페이지의 이진수 대표는 “일본 픽코마가 매우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일본 시장을 거점으로 올해 글로벌 진출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카카오페이지는 ‘K-Story IP’를 성장동력으로, 올해 중국, 대만, 태국 등 아시아는 물론 북미 진출을 위한 발판을 공고히 다질 예정이다.

[컨텐츠(Contents) 관련 뉴스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