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unding

인도네시아 냉장 배송 ‘퀵스’, 블루포인트에서 투자유치.. “인니 마켓컬리 되겠다”

2020-05-07 1 min read

인도네시아 냉장 배송 ‘퀵스’, 블루포인트에서 투자유치.. “인니 마켓컬리 되겠다”

Reading Time: 1 minute

인도네시아 냉동냉장 배송 스타트업 퀵스(회사명 PT. Makmur Sejahtera Organik)가 블루포인트파트너스에서 시드투자를 받았다고 7일 밝혔다. 투자 금액은 비공개다.

퀵스는 동남아시아 최초로 온도 조절이 가능한 냉동·냉장 박스를 오토바이에 장착해 B2B 콜드체인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인도네시아 기반 스타트업이다.

인도네시아는 세계에서 네 번째로 인구가 많지만 교통 인프라의 부족으로 체증이 심각해 오토바이 배송이 가장 효율적인 수단으로 각광받고 있다. 그러나 신선 식품의 경우 더운 기후 때문에 배송 도중 상하기도 하는 어려움이 있어 배송 자체가 어려운 품목도 많다.

냉동 탑차를 이용해 최종 목적지까지 배송하기엔 교통 문제로 하루에 배송 가능한 횟수가 제한적이며 물류 적재 효율이 떨어진다. 인도네시아 수산물 수확량의 30~40%를 폐기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퀵스는 임 대표의 현지 경험을 토대로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했다. 2009년부터 10년 간 인도네시아에서 GPS(인공위성위치확인시스템) 관제 사업을 운영해온 임 대표는 비효율적인 콜드체인 물류를 개선하고자 퀵스의 2단계 물류 저장 거점(퀵스팟)과 냉동·냉장이 가능한 오토바이를 활용해서 고객사의 물류를 최종 목적지까지 배송한다.

이번 투자를 진행한 블루포인트파트너스 한정봉 심사역은 “인도네시아는 구매력 있는 중산층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어 성장 가능성이 큰 시장”이라며 “현지 경험이 있는 퀵스가 인도네시아 신선식품 배송 인프라를 혁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투자 결정 이유를 밝혔다.

퀵스는 현재 초기 구축한 오토바이 물류 시스템으로 자카르타 중심부와 보고르 지역에서 배송을 시작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식료품 배송 수요가 늘자 B2C 신선식품 쇼핑몰 존슨 마켓(Johnson Market)을 론칭하기도 했다.

퀵스 임종순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퀵스팟과 (냉동냉장) 오토바이를 늘리며 시스템을 확장하고자 한다”며 “향후 한국의 ‘마켓컬리’와 같은 신선식품 새벽 배송사업을 인도네시아에서 론칭하는 것이 목표다”라고 밝혔다. 

[배달(Delivery 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및 기고요청은 editor@wowtale.net으로 보내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