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Mobility

쏘카-만도, “공유차량 브레이크 이상 유무 IoT 센서로 체크”

2020-05-15 1 min read

쏘카-만도, “공유차량 브레이크 이상 유무 IoT 센서로 체크”

Reading Time: 1 minute

카셰어링 쏘카가 IoT 센서를 활용해 카셰어링 차량의 건전성을 진단하고 예측할 수 있는 시스템 개발에 나선다.

쏘카는 지난 14일 만도 판교 글로벌 R&D 센터에서 ‘IoT 센서 기반 커넥티드카 건전성 진단 시스템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사는 가장 먼저 브레이크 진단 시스템 개발에 착수한다. 브레이크는 운전자의 안전과 직결되는 중요한 부품이면서 카셰어링 차량의 부품 수리 및 교체에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한다. 현재 쏘카는 차량의 주행거리에 따라 브레이크 교체 시점을 정하고, 주 1회 정기적으로 차량의 브레이크 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이달 내 쏘카 일부 차량에 만도의 브레이크 진단 시스템이 장착된다. IoT 센서 기반의 진단 시스템은 브레이크 기능의 이상 유무를 진단하고 예측할 수 있다. 쏘카는 차량에 텔레매틱스 장비를 장착, 센서를 통해 얻은 정보를 데이터베이스에 저장하고 만도와 공유할 계획이다. 

원종필 쏘카 최고기술책임자는 “불특정다수가 이용하는 카셰어링 특성에 맞춰 차량 점검 방식과 부품 교체 주기 등을 재정의하고 품질 개선과 이용자 안전 강화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번 협업이 자율주행을 위한 차량 원격 진단 시스템 구축까지 이어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규식 만도 F3랩 실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카셰어링 차량의 건전성을 높이는데 기여하고, 나아가 카셰어링 차량으로부터 수집한 다양한 브레이크 작동 조건의 빅데이터를 AI 기술을 통해 분석하여 부품 및 시스템 최적화 설계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모빌리티 관련 뉴스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