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Mobility

쏘카, 라이드플럭스와 제주서 자율주행 셔틀 첫선

2020-05-18 2 min read

쏘카, 라이드플럭스와 제주서 자율주행 셔틀 첫선

Reading Time: 2 minutes

쏘카가 자율주행 기술 스타트업 라이드플럭스와 제주에서 자율주행 셔틀 서비스를 처음 선보인다. 양사는 18일부터 제주공항과 쏘카스테이션 제주 구간을 오가는 자율주행 셔틀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는 국내 최초로 민간이 주도하는 승객 수요응답형 자율주행 시범 서비스다. 교통 통제 속에 단기로 진행되는 기존의 자율주행 시범 서비스와 달리 차량이 혼잡하게 운행되는 도로에서 실제 이동 수요가 있는 승객들을 대상으로 운영된다.

자율주행 셔틀은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쏘카스테이션 제주 방문객을 대상으로 무료로 운영된다. 제주공항에서 쏘카스테이션 제주 구간을 오가는 왕복 거리는 약 5km다. 신청은 제주공항 렌터카하우스에 위치한 쏘카 셔틀버스 탑승 구역과 쏘카스테이션 셔틀버스 옆 주차구역에 비치된 QR코드 접속을 통해 할 수 있다. 탑승 인원은 최대 2인까지며, 차량에는 전문 교육을 받은 세이프티 드라이버(Safety Driver)가 안전을 위해 동승한다.

라이드플럭스는 지난 11월부터 약 6개월간의 테스트 주행을 실시해 기술의 완성도와 안전성 검증을 마쳤다. 테스트 기간 동안 시범 서비스 운영 구간 내 총 1600여회, 8,000여분 이상의 시범 주행을 거쳤다. 

라이드플럭스는 교통문제 해결 필요성과 다양한 교통환경을 가진 지역적 특성을 고려해 제주를 테스트베드로 선정했다. 높은 렌터카 사고율, 차량 과밀로 인한 교통정체 및 주차난 등의 문제를 자율주행 기술을 통해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한적한 도로부터 복잡한 도심까지 다양한 교통 환경이 공존하고, C-ITS인프라, 위성 기준국 등 우수한 자율주행 환경을 통한 기술 안전성 확보 및 확장성에 주목했다. 

박중희 라이드플럭스 대표는 “라이드플럭스의 목표는 완전자율주행을 통해 더 안전하고 쾌적한 이동수단의 혁신을 만드는 것으로 이번 시범 서비스는 그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시범 서비스 운영 경험과 연구 개발 능력을 바탕으로 연내 운행 지역을 제주 전역 주요 도로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위현종 쏘카 전략본부장은 “국내에서도 자율주행 기술과 모빌리티 플랫폼 간의 융합이 핵심인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한 걸음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쏘카는 지속적으로 기술 기업들과 협업해 안전하고 스마트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라이드플럭스는 자율주행 기술 스타트업이다.  지난 3월 6개 VC 및 기관으로부터 52억원의 추가 투자를 유치했다. 쏘카는 2018년 7월 라이드플럭스에 시드 투자를 단행하고 자율주행 서비스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자율주행(Autonomous Vehicle) 관련 뉴스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