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intech

보맵, 현대해상과 함께 스타트업 전용 상해보험 출시

2020-06-02 1 min read

보맵, 현대해상과 함께 스타트업 전용 상해보험 출시

Reading Time: 1 minute

인슈어테크 보맵이 현대해상과 함께 스타트업 전용 단체상해보험을 2일 출시했다.

지난해 5인 이상 100인 미만 소규모 기업에서 발생한 질병자수는 6711명으로 3년 전에 비해 83% 증가하는 등 꾸준히 늘어나고 있지만, 기존 단체상해보험은 주로 100인 이상 대규모 기업을 대상으로 가입을 받기 때문에 중소기업 직원은 보장 혜택을 누리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이번에 출시한 현대단체상해보험은 직원이 5인 이상이면 가입가능 하도록 요건을 낮추고, 스타트업에 특화된 보장과 보험료로 구성했다.

특히 대부분의 젊은 연령대가 가입한 실손의료비 보장을 제외해 중복비용을 없애고 입원일당, 대상포진, 치아담보 등 2040세대에서 발병률이 높은 보장을 추가했다. 또한 사망 및 후유장해, 암, 뇌졸중, 급성심근경색, 골절 진단비도 보장한다. 연 보험료는 20대 기준 8만원대다. 

류준우 보맵 대표는 “기업보험 시장에서 소외된 중소기업을 위해 전용 상품을 준비했다. 앞으로 위험 보장에 초점을 두고 소비자 중심의 상품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외 핀테크 업체들은 스타트업 전용 법인카드를 출시해서 재미를 보고 있는데, 국내에서는 누가 언제 출시할지 기대된다. 토스가 가장 유력한 후보 중의 하나인 듯한데, 간편결제를 앞세워 진군 중인 네이버카카오도 무시할 수 없을 듯 하다.

[핀테크(Fin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