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Proptech

부동산 안전 거래 ‘무피’, “보증금-권리금 자가 진단 제공”

2020-06-10 1 min read

부동산 안전 거래 ‘무피’, “보증금-권리금 자가 진단 제공”

Reading Time: 1 minute

프롭테크 스타트업 ‘무피’는 주택 임차인과 소상공인에게 보증금과 권리금 자가 정보를 제공하는 부동산 거래 안전 진단 플랫폼을 출시했다. 

‘무피’는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빅데이터 기술을 부동산에 결합한 프롭테크(proptech) 스타트업이다. 기존의 부동산 플랫폼이 중개매물등록 서비스 중심이었던 것과 달리 주택 임차인, 소상공인, 자영업자, 예비창업자 등을 대상으로 보증금 및 권리금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용자는 ‘무피’ 웹·앱을 통해 적정 권리금을 스스로 파악할 수 있다. ‘권리금 자가진단 서비스’는 거래 대상 부동산의 사업소득 금액증명원을 첨부하고 몇 가지 입력사항을 입력하면 알고리즘을 통해 적정 권리금의 범위가 표기되는 식이다. 이를 통해 매도인은 자신의 권리금 정도를, 매수인은 적절한 권리금의 범위를 사전에 인지해 거래 시 합리적 결정이 가능하다. 

‘보증금 자가진단 서비스’는 이용자가 계약 체결에 대한 안전조치를 스스로 하도록 도와준다. 임차하려는 부동산의 등기사항증명서를 첨부하면 임차보증금 회수 가능성을 알 수 있고, 보증금 감액이나 선순위 권리 말소 등의 요청이 가능하다. 

무피 이현석 대표는 “‘무피’ 무료 서비스로 이용자가 투명하고 안전한 부동산 거래를 할 수 있도록 돕는다”라며 “음성화된 권리금을 양성화하여 폐업, 창업비용을 절감하고 임차인의 보증금을 보호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프롭테크(Prop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editor@wowtale.net. 매일 아침에 배달되는 스타트업 뉴스 와우데일리를 구독하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