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All

네이버-네이버랩스, CVPR 2020에서 AI 비전 기술 발표

2020-06-17 2 min read

네이버-네이버랩스, CVPR 2020에서 AI 비전 기술 발표

Reading Time: 2 minutes

네이버네이버랩스컴퓨터 비전(Vision) 및 딥러닝(Deeplearning) 분야 최고 수준 학회 ‘CVPR 2020’에서 총 7편의 논문을 발표하고, 7개의 워크샵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CVPR(IEEE Conference on Computer Vision and Pattern Recognition)은 세계 최대 기술 전문 단체인 IEEE와 CVF가 1983년부터 공동 주최하는 컨퍼런스로, 세계적인 연구기관들이 참석해 매년 새로운 컴퓨터 비전, 딥러닝 등 인공지능 기술 연구에 대해 공유한다. 올해 CVPR은 미국 시애틀에서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온라인 진행으로 변경되었다. [네이버 온라인 부스]

CVPR 2020에 채택된 네이버와 네이버랩스 연구원들의 논문은 모두 컴퓨터 비전(Vision) 기술 연구 결과에 대한 것이다. 비전 기술은 ▲번역 ▲이미지 분류 ▲자율주행 ▲동영상 등 다양한 영역에서 널리 활용된다. 올해 CVPR에서 주목받은 연구 결과들 역시, 네이버, 라인, 스노우의 OCR, 이미지 검색, 동영상 서비스 등에 이미 적용되어 글로벌 사용자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네이버 비전팀 연구원들의 논문인 ‘Embedding Expansion: Augmentation in Embedding Space for Deep Metric Learning (임베딩 확장: 심층 지표학습을 위한 임베딩 공간에서 증강기법) (고병수, 구건모)’에 포함된 효과적인 이미지 검색 시스템을 위해 간단한 선형 연산으로 가상의 정보를 생성해 딥러닝 기반의 이미지 검색 정확도를 향상 시킨 연구 기술은 네이버 이미지검색 품질 고도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StarGAN v2: Diverse Image Synthesis for Multiple Domains(다중 도메인을 위한 다양한 이미지 합성)(최윤제, 어영정, 유재준, 하정우)’는 이미지 변환에 있어서 남/여 등 여러가지 도메인에 존재하는 머리색, 머리모양, 수염 등 다양한 요소들을 반영하면서도 사실같은 이미지를 생성할 수 있는 기술 연구 과정을 담았다. 

네이버랩스 유럽은 이번 CVPR2020의 ‘Long-term Visual Localization under changing conditions(변화하는 환경에서의 장기간 이미지 기반 측위)’ 워크샵에서 진행된 세 가지 챌린지에서 각각 1위, 2위, 4위를 기록했다.

1위를 기록한 챌린지는 ‘Autonomous Vehicle 챌린지’로, 도시 및 전원 지역 환경에서 주어진 자율주행 시나리오 3가지에 대한 데이터셋 결과를 제출하는 것이다. ‘Local Feature 챌린지(동일한 VL 알고리즘을 사용하는 상황에서 특징점의 정확도와 강건함을 평가하는 과제)’와 ‘Handheld Devices 챌린지(스마트폰과 같은 디바이스로 촬영한 이미지 기반의 localization 과제)’에서 각각 2위와 4위라는 우수한 결과를 기록했다. 해당 워크샵에서 진행된 세가지 챌린지에 모두 참여한 곳은 네이버랩스 유럽이 유일하다.

김성훈 네이버 클로바CIC 책임리더는 “세계 무대에서도 네이버, 라인, 스노우에 이미 녹아든 다양한 기술들에 대한 주목도가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이 기술들이 서비스를 통해 만나는 이용자들의 경험을 더욱 다채롭게 하고, 더욱 많은 가치를 제공할 것” 이라고 전했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정밀한 위치 인식 기술은 자율주행차나 서비스 로봇 등에 필수적이며, 새로운 위치 기반 서비스를 탄생시키는 촉매가 되는만큼 관련 분야 기술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4년 연속으로 이번 학회에 주요 스폰서로 참석해 네이버와 네이버랩스, 네이버랩스 유럽의 컴퓨터 비전 연구 개발 현황과 사내 문화 및 협업 과정에 대해 적극적으로 알리며 글로벌 인재 영입에 나섰다.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및 기고요청은 editor@wowtale.net으로 보내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