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카카오프렌즈 만든 조항수 대표, 캐릭터 스타트업 ‘스튜디오 오리진’ 설립

2020-06-24 2 min read

카카오프렌즈 만든 조항수 대표, 캐릭터 스타트업 ‘스튜디오 오리진’ 설립

Reading Time: 2 minutes

카카오프렌즈와 네이버 브랜드 마케팅의 성공을 이끈 조항수 대표가 캐릭터 엔터테인먼트 스타트업 ‘스튜디오 오리진(STUDIO ORIGIN)’을 설립했다. 

네이버 마케팅 총괄, 카카오 브랜드 마케팅 총괄 부사장 등을 거쳐 카카오프렌즈 초대 대표를 지낸 조항수 대표는 카카오프렌즈를 만든 국내 캐릭터 산업계의 대부다. 라이언으로 대표되는 카카오프렌즈, 네이버 라인의 네이밍과 브랜딩 등이 모두 조 대표의 작품이다. 

왼쪽부터 스튜디오 오리진 이동균 CFO, 조항수 대표, 정승원 CDO

이번에 조 대표가 창업한 스튜디오 오리진은 브랜드 철학과 비즈니스 전략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브랜드 자산이 될 수 있는 캐릭터를 기획하고 대중이 공감하고 사랑할 수 있는 캐릭터를 개발하는 회사다.

스튜디오 오리진은 캐릭터 브랜드 개발 및 디자인, 지식재산권(IP) 활용 사업 전략을 포함한 캐릭터 IP 사업 전반에 걸친 비즈니스를 수행한다. 자체 캐릭터 개발을 통한 IP 사업은 물론 플랫폼 파트너와의 협업을 통한 다양한 캐릭터 IP 비즈니스도 진행할 계획이다. 

조항수 대표는 “해외에서는 마블, 디즈니와 같은 캐릭터 엔터테인먼트 기업들이 고도화된 비즈니스 모델로 거대한 시장을 창출하고 고부가 가치를 만들어내는 반면, 국내에서는 단발적인 캐릭터 사용이 주를 이뤄 캐릭터 생명이 짧고 IP 활용 영역도 매우 제한적이었다”고 지적했다. 

조 대표는 “스튜디오 오리진은 카카오프렌즈, 핑크퐁 등 시장을 주도해 온 캐릭터 브랜딩 노하우를 기반으로 한번 탄생한 캐릭터를 더욱 다양하고 창조적인 비즈니스 영역에서 활용하면서 롱런할 수 있도록 캐릭터 엔터테인먼트 생태계를 구성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튜디오 오리진에는 조항수 대표를 비롯해 카카오프렌즈, 스마트스터디 등 국내 최고의 브랜드 캐릭터 전문가들이 모였다. 

‘핑크퐁’과 ‘아기상어’ 캐릭터를 보유한 글로벌 콘텐츠 기업 스마트스터디에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Creative Director)로 근무한 정승원 최고디자인책임자(CDO)는 국내에서 손꼽히는 캐릭터 브랜드 전문가다. 

정 CDO가 캐릭터 개발에 참여한 ‘핑크퐁 아기상어’는 현재 4000만명에 달하는 유튜브 구독자를 보유할 만큼 유, 아동층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이외에도 정 CDO는 엔씨다이노스, 메이플스토리 등에서 캐릭터 개발 및 디자인 가이드를 담당했다. 

스튜디오 오리진은 2020년 초 설립과 동시에 국내 대표 IT 플랫폼과 공동 캐릭터 IP 개발 프로젝트를 시작하는 등 급성장하는 캐릭터 시장에서의 수요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국내 최초로 캐릭터 엔터테인먼트와 IT 플랫폼이 공동 기획, 제작한 캐릭터 브랜드가 탄생하게 된다. 프로젝트 결과는 올해 하반기 공개될 예정이다. 

[엔터테인먼트(Entertainment)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및 기고요청은 editor@wowtale.net으로 보내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