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All

노타-이마트, “AI가 매장 진열대 물품 관리한다”

2020-06-30 1 min read

노타-이마트, “AI가 매장 진열대 물품 관리한다”

Reading Time: 1 minute

온디바이스 AI 솔루션 기업 노타와 이마트가 ‘매장 내 진열대 관리 및 운영 효율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기반으로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매장 내 진열상품 상태를 파악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솔루션을 개발 및 실증하기로 했다. 특히, 노타는 실시간 객체 인식 및 분류 모델을 경량화해, 기존의 매장 진열대를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효율적으로 물품을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을 시범 적용한다.

노타와 이마트는 이미 2019년 12월에 1차 시범 사업을 실시해 가능성을 확인한 바 있으며, 2020년 4월부터 2차 시범 사업을 진행하며 기술 고도화 및 적용 확장성을 검토 중이다. 2차 시범 사업에서는 진열대 조명 편차가 큰 환경에서도 안정적으로 선명한 화질을 제공하는 엑시스 카메라를 사용해, 더욱더 뛰어난 성능을 구현할 것으로 기대된다. 엑시스는 세계 최초로 네트워크 카메라를 발명한 네트워크 비디오 업계의 선도 기업이다.​

노타 채명수 대표는 “​기존의 AI 솔루션은 고비용, 데이터 보안 리스크, 네트워크 환경 등의 문제로 오프라인 현장에 바로 적용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라며, “이마트와의 MOU 및 시범 사업을 통해, 다양한 오프라인 매장 환경에 최적화한 온디바이스 AI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노타는 딥러닝 모델 설계 및 경량화 기술을 보유한 기업이다. IoT 기기, 스마트폰, 드론 등 엣지 디바이스나 서버에서 효율적으로 구동할 수 있도록, 성능 저하 없이 딥러닝 모델을 압축하는 솔루션을 개발했다.

창업 초기 네이버D2 스타트업 팩토리로부터 시드 투자를, 2019년 스톤브릿지벤처스로부터 15억원을 투자받은 바 있다. 최근에는 스타트업 협력 프로그램인 인텔의 AI 빌더, 엔비디아의 인셉션 프로그램에 모두 선정돼 글로벌 파트너십 강화 및 기술 고도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