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인터브리드, 매장 유리창 공유광고 베타 서비스 선보여

2020-07-01 2 min read

인터브리드, 매장 유리창 공유광고 베타 서비스 선보여

Reading Time: 2 minutes

애드테크 스타트업 인터브리드가 매장 유리창에 스마트 필름 등을 통해 미디어 디스플레이를 구현하는 자사 스마트 미디어 솔루션 ‘튠(TUNE)’을 활용,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광고 서비스를 제공하는 ‘광고형 툰’ 베타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유동인구 수가 높은 지역 내 유리창을 갖고 있는 매장을 인터브리드가 선별, 스마트 미디어 솔루션 ‘튠’을 무료로 설치하고, 해당 매장 홍보는 물론 타 브랜드 및 매장의 광고를 노출해 수익을 분배한다.

인터브리드는 7월부터 광고미디어와 송출 서비스, 광고 효과 데이터 분석, 콘텐츠 제작에 이르는 통합 서비스 시스템을 구축, 글로벌 DOOH(디지털 옥외광고) 플랫폼을 제공하는 애드테크(AD-Tech) 기업으로 사업을 확장한다.

매장 내 유리창을 가지고 있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들의 유리창을 빌려 솔루션을 무상으로 설치, 해당 매장의 광고•홍보 영상을 송출하는 것은 물론, 나머지 시간의 구좌에는 타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들의 광고를 유치해 노출함으로써 발생하는 수익을 점주와 분배하는 형태로 이뤄진다.

회사 측은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들이 높은 가격 부담때문에 옥외광고를 시도조차 하지 못하는 현실에 주목, 낮은 비용으로 내 매장과 브랜드를 스마트미디어솔루션 ‘튠’을 활용해 원하는 상권에 홍보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고안했다는 설명이다.

더불어 솔루션을 유치한 매장은 해당 매장의 홍보 자료를 노출하지 않는 나머지 시간을 활용, 타사 광고를 노출시키고 그에 따른 수익을 회사와 나눈다. 또 홍보 자료나 타사 광고를 노출하지 않고 싶을 때는 유리창 그대로도 활용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인터브리드는 지난해 11월 국내 의약품 결제 서비스 시장에서 가장 큰 규모의 인프라를 가진 ㈜크레소티와 협업, 전국 곳곳에 위치한 약국을 비롯해 약사협회와 제약사를 대상으로 공격적인 프로모션을 펼치고 있다. 이를 통해 최근 수도권 8개 약국에 ‘광고형 튠’ 도입을 마쳤고, 타 업종 2개 매장을 더해 총 10개의 ‘튠숍(TUNE SHOP)’을 마련했다.

현재까지 구축한 10개의 ‘튠숍’에는 매장 주변 유동 인구 수를 실시간 측정하는 트래픽 센서까지 설치, 즉각적인 광고 효과를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외에도 인터브리드는 2021년 인공지능(AI) 기반의 옥외광고 플랫폼을 구축하고, 광고주가 되고 싶은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들이 해당 플랫폼을 통해 ‘튠숍’의 입지적 조건 등을 확인, 원하는 상권과 매장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인터브리드 박재은 대표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들을 위해 자사가 제안하는 스마트미디어솔루션 ‘광고형 튠’을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 두고, 2023년까지 국내 1,300개 ‘튠샵’을 포함, 국내•외 약 3300개의 통합 광고미디어 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터브리드는 작년 11월에 15억원을 투자받은 바 있다.

[애드테크(Ad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