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Venture Capital

와디즈 소셜벤처 펀딩에 SK이노베이션 임직원 27억원 투자

2020-07-23 2 min read

와디즈 소셜벤처 펀딩에 SK이노베이션 임직원 27억원 투자

Reading Time: 2 minutes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와디즈SK이노베이션 임직원과 함께하는 소셜벤처투자 프로젝트에 청약개시 하루 만에 27억원이 모집됐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지난해 처음 진행된 SK이노베이션의 SV² 임팩트 파트너링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연이어 협력하게 됐다. 특히, 사회적가치를 창출하는 소셜벤처 대상 임직원 투자 시 기업이 매칭펀드를 지원한다. 

첫 협업으로 진행된 1기 프로젝트는 지난해 6월 청약 개시 하루만에 47억원을 모집하는 등 임직원 뿐 아니라 일반투자자까지 몰려 소셜벤처 투자에 대한 높은 관심이 확인됐다.   

작년에 이어 올해 두번째로 진행된 이번 프로젝트는 ▲쉐코 ▲소무나 ▲에코인에너지 등 친환경 기술을 보유한 소셜벤처 총 3개사가 참여했다. 이 기업들은 해양기름유출 방제부터 냉장트럭 공회전 방지 배터리 시스템 통한 이산화탄소 줄이기 및 폐플라스틱 친환경 처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환경 문제를 고유한 기술로 해결하는데 집중하고 있는 유망 스타트업으로 구성됐다.  

한편, 지난해 투자를 유치한 1기 소셜벤처 4개 기업 모두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 ‘오투엠’과 ‘마린이노베이션’은 각각 인재 확보를 통한 생산 설비 구축 및 제품 출시 등 사업 확장에 성공했고 ‘이노마드’는 국내 파타고니아 매장 입점 및 북미에서유럽으로 판매 시장 확대에 성공했다.

특히, 파력 발전 기업 ‘인진’은 베트남 진출에 성공해 SK이노베이션, 두산중공업, 베트남 꽝응아이성 과 함께 현지 친환경 사회적가치 창출 위한 MOU 등을 거치며 그 과정에서 가능성을 인정 받아 SK이노베이션으로부터 25억원의 추가 투자를 유치해 두각을 드러냈다. 또한 미국 에너지 전문잡지 Energy CIO Insight에서 아시아 태평양 지역 Top 10 기업으로 선정되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성과 기술력도 인정 받고 있다.

와디즈 신혜성 대표는 “기존 대기업이 주도하는 방식의 재무적 투자나 전략적 투자에서 기업 구성원들이 지닌 전문성을 기반으로 함께 참여하는 프로보노 형태로 확대되어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기업의 역할이 새롭게 조명된 것에 의미를 두고 있다”며 “이번사례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소셜벤처 중심의 대기업-스타트업-투자자 간 상생 모델로 자리매김하여 창업 생태계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벤처캐피탈(Venture Capital) 관련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및 기고요청은 editor@wowtale.net으로 보내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