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Bio-HealthCare

스마트축산 ‘유라이크코리아’, 몽골에서 양 질병관리 기술검증 성공

2020-08-14 2 min read

스마트축산 ‘유라이크코리아’, 몽골에서 양 질병관리 기술검증 성공

Reading Time: 2 minutes

스마트축산 전문기업인 유라이크코리아의 양(羊) 전용 라이브케어(LiveCare)가 최근 몽골 현지에서 기술검증(POC)에 성공했다고 14일 발표했다.

몽골 에덴 소움지역 양목장에 라이브케어 시스템 설치중인 유라이크코리아, SK TNS 임직원 

유라이크코리아는 지속적인 연구개발(R&D) 투자로 성우(成牛, 다 자란 소)용 캡슐과 송아지용 캡슐, 말 패치형 디바이스 등 다양한 축 종에 적합한 가축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에 이어 작년부터 양 전용 바이오캡슐을 해외 파트너사 1곳과 국내 SK TNS와 함께 몽골 현지에서 기술 검증을 계속해 왔다.

특히 금년도 2월 몽골 울란바타르 동쪽에서 약 50여 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에덴 소움(Erdene Soum) 지역 내 양 유목농장을 대상으로 현지 기술 테스트 (PoC, Proof of Concept)를 수행해 왔다.

몽골은 국토의 80%가 초지로 형성된 국가로 전통적으로 유목 방식의 축산업이 발달되어 있으며, 계절에 따라 지역을 2~3회 이동하면서 사육하기 때문에 개체 위치 파악에 대한 니즈가 매우 큰 지역이다. 겨울에는 – 40도까지 내려가는 등 강력한 추위가 지속되는 외부환경으로 인해 그동안 체외부착형 축산ICT 기기 사용 시 발생하는 어려움이 많은 지역이다.

국내에서는 찾아보기 어려운 혹한과 광범위한 방목환경이 주는 극한의 통신환경 극복을 위해 SK TNS는 수차례의 반복적인 사전 기술 검증을 통해 반경 6km 이상의 로라(LoRa) 네트워크를 구축했고, 라이브케어 경구투여형 양(羊) 전용 바이오캡슐의 투여를 통해 향후 해외 유목형 목장에 적용 가능한 의미있는 생체 데이터를 획득했다. 

양(羊)전용 라이브케어 바이오캡슐은 양 반추위 내에서 체온 및 활동량 등 생체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측정하며, LoRa (Long Range) 망을 활용하여 생체 데이터를 전송한다.

또한 전송된 데이터는 라이브케어가 보유한 인공지능 딥러닝(Deep Learning)을 통해 개체별 질병 조기감지와 번식 관리가 용이하다. 이를 통해 구제역 같은 가축전염병 확산 예방, 항생제 절감, 공태일(가축의 비임신 기간) 감소 등 생산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는 주장이다.

유라이크코리아 김희진 대표는 “세계 최초로 몽골 양(羊) 대상 경구투여형 바이오캡슐(BioCapsule) 라이브케어 기술 검증에 성공했다. 사육 방식이 유목환경에 특화된 몽골에서 혹서기 기술실증을 수행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었찌만 글로벌 프리미엄 양 시장 진출을 위한 생체 데이터 확보에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여 기업가치를 더 높힐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김대표는 “몽골은 양이 약 4천만두가 사육되고 있다. 향후 5년내 1천만두까지 양 시장을 확보할 목표로 이미 공격적인 마케팅을 시작했다. 라이브케어 서비스는 현재 축우에서 양, 말, 돼지 등 다양한 축종 확장을 통해 서비스 포트폴리오를 계속 확장 중”이라고 전했다.

[축산테크(Livestock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및 기고요청은 editor@wowtale.net으로 보내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