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Contents Government

콘진원, ‘케이녹’ 온라인 개최.. “콘텐츠 분야 대표 피칭플랫폼으로 자리매김”

2020-08-24 2 min read

콘진원, ‘케이녹’ 온라인 개최.. “콘텐츠 분야 대표 피칭플랫폼으로 자리매김”

Reading Time: 2 minutes

문화체육관광부한국콘텐츠진흥원은 지난 21일에 투자자 대상 투자피칭 행사인 ‘2020 콘텐츠 피칭플랫폼 케이녹(KNock)’을 온라인으로 개최하고, 유망 콘텐츠 기업과 투자자 간 연결을 위해 본격 나섰다고 밝혔다.

콘진원은 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콘텐츠 기업들을 지원하고, 산업 내 투자 활성화를 이끌기 위해 지난 2015년부터 콘텐츠 기업과 투자자를 연결하는 케이녹 행사를 진행해왔다. 

올해는 그 동안 공모 방식으로 진행되어왔던 기업모집에서 탈피하여 콘진원의 제작지원 및 입주지원 사업에 참여한 240여 개 콘텐츠 기업을 대상으로 참가기업을 모집하였다. 이를 통해 콘진원의 각 사업이 1회성 지원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투융자 연계를 통한 콘텐츠 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뒷받침 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행사를 위해 콘진원은 콘텐츠 기업의 투자 역량 강화를 위한 ▲기업맞춤형 IR교육 ▲모의피칭 ▲피칭클리닉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최종 선발된 총 10개 기업에게 온라인 피칭기회를 제공했다. 온라인 피칭에는 벤처캐피탈, 액셀러레이터 등 투자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콘텐츠 기업의 피칭을 검토했다. 

행사에 참여한 인디게임 개발업체 ‘겜브릿지’ 도민석 대표는 “소위 킬러 콘텐츠를 갖고도 투자유치 시 필요한 다양한 자격과 절차들 때문에 작은 콘텐츠 기업은 현실적인 어려움이 많다”며, “제작지원 사업 종료 후에도 사업화를 위한 투자유치 교육은 물론, 투자자와의 만남 기회가 주어져 신작 <웬즈데이> 출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케이녹에 참여한 투자기관 SV인베스트먼트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비대면이 일상화되면서 콘텐츠산업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시기에 투자 가치가 있는 우수한 콘텐츠 기업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어 의미있었다”고 전했다.

콘진원은 케이녹을 지속·확대하여 뛰어난 아이디어를 갖추고도 투자 유치에 어려움을 겪는 국내 콘텐츠 기업을 상시 발굴하고 정기적으로 투자시장에 선보여 투자자와의 매칭을 돕는다는 계획이다. 올해 케이녹은 콘텐츠 기업을 지속 발굴·육성하고 연내 총 3회의 피칭행사로 투자자들과 만나 콘텐츠 분야 대표 피칭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다.

콘진원 김영준 원장은 “케이녹을 통해 앞으로도 유망 콘텐츠 기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소개하여, 궁극적으로 콘텐츠산업이 벤처투자사와 투자자들에게 매력적인 투자처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컨텐츠(Contents) 관련 뉴스 전체보기]

[정부(Government) 지원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