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Enterprise

페이시, “스타트업 위한 IT기기 구독 서비스”

2020-08-25 1 min read

페이시, “스타트업 위한 IT기기 구독 서비스”

Reading Time: 1 minute

디지털기기 유통 전문기업 페어스퀘어커머스는 스타트업에게 최적화된 IT기기 구독 서비스인 ‘페이시’(Pacey)를 24일에 정식으로 출시했다고 밝혔다.

페이시는 비용을 절약해야 하는 초기 및 소규모 스타트업에 특화된 서비스로서 저렴한 월구독료를 지불하면 단 1대의 노트북이라도 빠르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수요가 많은 맥북, LG 그램, 영상편집용 고성능 데스크탑, 모니터 등이 주요 상품이며, 2개월부터 최장 36개월까지 고객이 사용 기간을 선택할 수 있다.

페이시에서 제공하는 중고 IT장비 처분 서비스와 페이시케어도 스타트업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스타트업은 더 이상 사용하지 않는 중고 맥북 등 IT장비를 페이시를 통해 신속하게 처분할 수 있으며 구독서비스 이용시 페이시케어를 추가하면 장비 고장 및 파손시 바로 동급장비로 교체받을 수 있어 업무단절을 최소화할 수 있다. 

페이시는 정식 출시 이전 수개월 간의 베타테스트를 통해 고객의 수요를 검증했으며 이미 센트비, 블로코, 어반플레이, 퍼플웍스, 미디언스, 크라우디 등 유수 스타트업들이 페이시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페어스퀘어커머스 김준홍 대표는 “창업자들은 창업 초기에 개발자와디자이너를 위한 고가 장비를 마련하는 데에도 큰 부담을 느낄 뿐 아니라, 안타깝게도 사업이 실패하는 경우에도 장비를 처분하는 과정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는다. 또한 한두명의 인력이 모든 경영관리 사무를 처리하는 경우가 많아 맥북, 노트북 등 장비를 고르고 구입하는 데들어가는 노력 자체가 부담스러운 경우도 많다. 페이시는 이러한 창업자들을 위한 쉽고 빠른 온라인 장비 구독 서비스이다”라고 밝혔다.한편, 페이시를 출시한 페어스퀘어커머스는 테크 인큐베이팅 컴퍼니를 표방한 ‘페어스퀘어랩’의 프로젝트 중 하나이다. 페어스퀘어랩은 페이시 외에도 특정 주제애 대한 전문 뉴스 라이브 스트림 서비스인 뉴스럴, 디지털 자산 운용 서비시인 케이닥을 준비 중이다.

[구독(subscription) 서비스 뉴스 전체보기]

[엔터프라이즈(Enterprise) 서비스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및 기고요청은 editor@wowtale.net으로 보내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