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하이퍼커넥트, 상반기 매출 1235억원.. “B2B 사업 준비 중”

2020-08-26 2 min read

하이퍼커넥트, 상반기 매출 1235억원.. “B2B 사업 준비 중”

Reading Time: 2 minutes

글로벌 영상 기술 기업 하이퍼커넥트가 2020년 상반기 실적 집계 결과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80% 증가한 1235억원, 영업이익은 265% 오른 177.6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글로벌 영상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아자르’와 자회사 무브패스트컴퍼니에서 서비스하고 있는 소셜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 ‘하쿠나 라이브’가 해외 시장에서 고성장을 이어가며 성장세를 이끌었다.

이 같은 성장세의 상반기 실적 호조는 △북미와 유럽 일부 국가에서 베타테스트 중인 신규 글로벌 영상 서비스 개발 △2021년 출시를 목표로 한 AI(인공지능) 및 AR(증강현실) 결합 신규 플랫폼 개발 등 공격적인 글로벌 신시장 개척과 기술 투자를 병행하면서도 일궈낸 성과다.

하이퍼커넥트 안상일 대표는 “하이퍼커넥트는 회사가 보유한 기술적 역량과 글로벌 사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한 기존 서비스들의 높은 성장세가 이번 최대 실적을 견인했다”고 말했다.

전 세계 230개 국가에서 19개 언어로 서비스 중인 ‘아자르’는 상반기에 누적 5억 다운로드를 돌파했다. 글로벌 이용자 비율이 약 99%에 달하는 ‘아자르’는 2019년 구글플레이 유럽 전체 비게임 앱 매출 부문 4위에 오른 데 이어 2020년 1월 전 세계 구글플레이 비게임 매출 부문 6위를 기록하는 등 해외 시장 영향력을 확대하며 글로벌 플랫폼으로의 성장을 가속화했다.

2019년 출시한 ‘하쿠나 라이브’는 정식 출시 1년도 안 된 3월 1000만 다운로드를 돌파한 데 이어 7월 1500만을 넘어서는 등 ‘아자르’를 뛰어넘는 성과를 보이며 라이브 스트리밍 시장에서의 입지를 공고히 했다.

‘하쿠나 라이브’는 최대 4명이 지연시간 없이 동시에 방송을 진행할 수 있는 ‘게스트 모드’와 ‘AR 아바타 기능’ 등 차별화된 기술이 일본, 인도, 중동 등에서 인기 상승을 이끌었으며 하반기부터는 각국의 흥행 노하우를 바탕으로 출시 국가를 넓혀 나갈 예정이다.

2020년 하반기부터 하이퍼커넥트는 글로벌 소셜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본격적인 채비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회사의 WebRTC(실시간 통신기술) 등 우수한 자체 비디오 커뮤니케이션 기술에 AI, AR 등의 신기술을 결합한 신규 글로벌 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한다는 방침이다. 회사의 양대 서비스 ‘아자르’ 및 ‘하쿠나 라이브’의 흥행으로 입증한 비디오 커뮤니케이션 기술을 솔루션으로 제공하는 B2B 사업으로의 확장도 검토하고 있다.

안상일 대표는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고 있는 자사의 비디오 커뮤니케이션 기술에 대한 솔루션 요청이 증가하고 있어 글로벌 기업을 대상으로 한 B2B 사업도 준비 중”이라며 “자체 기술 기반의 공격적인 글로벌 신사업 및 서비스 개발도 지속해 2020년을 하이퍼커넥트가 글로벌 소셜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하는 원년으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WebRTC 관련 뉴스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