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Mobility

현대·기아차, 커넥티드카 위해 재판매사업자(MVNO) 등록

2020-09-10 1 min read

현대·기아차, 커넥티드카 위해 재판매사업자(MVNO) 등록

Reading Time: 1 minute

현대·기아차는 자사 고객에게 차량 원격제어, 안전보안, 인포테인먼트 등의 서비스를 보다 완결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기간통신사업자 유형 중 하나인 이동통신 재판매사업자(MVNO)로 등록했다고 밝혔다. 기아자동차는 기존까지 SK텔레콤의 이동통신서비스를 이용해서 이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국내에서 현대·기아차,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르노삼성, 쌍용차, 테슬라코리아 등이 이동통신재판매(MVNO) 방식으로 차량제어 서비스를 제공중(7월말 기준 전체 140만 회선)이다.

이외에도, BMW, 아우디폭스바겐은 해외 이동통신사를 통한 로밍 방식으로 국내에서 차량제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데이터를 다량으로 구매하면 도매대가를 추가로 할인하는 데이터 선구매제, 다량구매할인제 확대 등을 통해 기존 음성 이동전화 중심 MVNO(알뜰폰)가 완성차 등 데이터 전용 사업자로 사업 분야를 확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무선 사물인터넷(IoT) 분야의 데이터 전용 사업 이동통신 재판매 가입자를 무선통신 가입자 통계에서 별도로 발표하는 등 제도적으로 관리해나갈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홍진배 통신정책관은 “앞으로 완성차 뿐만 아니라 에너지 모니터링, 웨어러블 등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이동통신 재판매를 통한 융합서비스가 확산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다양한 사업모델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기존 음성전화 중심의 도매제공 정책을 지속적으로 정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모빌리티 관련 뉴스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및 기고요청은 editor@wowtale.net으로 보내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