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Mobility

타다, 4분기에 ‘타다 대리’ 출시.. “드라이버 사전모집”

2020-09-16 1 min read

타다, 4분기에 ‘타다 대리’ 출시.. “드라이버 사전모집”

Reading Time: 1 minute

타다가 대리운전 중개 사업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타다는 지난 4월에 렌터카 기반의 타다 베이직의 운행을 중단하고, 택시 기반의 타다 프리미엄에 집중해 왔다. 서비스 제공 분야가 카카오모빌리티와 겹치며 본격적인 경쟁에 돌입할 모양이다.

타다 운영사인 VCNC는 대리운전 중개 서비스 ‘타다 대리’ 출시에 앞서 드라이버 사전 모집에 나선다.

타다는 올해 4분기 대리운전 중개 서비스 ‘타다 대리’를 출시할 예정이다. 타다 대리는 투명한 요금과 수수료 정책, 경유지 설정, 드라이버-고객 간의 상호 평가 시스템 등 그간의 타다 플랫폼 운영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기능들이 담길 예정이다. 기존 타다 앱에 ‘타다 대리’ 서비스 메뉴가 추가되는 형태다.

타다는 16일 오전 10시부터 타다 대리 드라이버 1천명을 사전 모집한다. 사전 모집하는 드라이버 1천명에게는 올 연말까지 리워드 프로그램, 선호하는 경로를 우선 배정해주는 특별우대권(매일 1회), 한정판 웰컴 기프트 패키지 등의 특별 혜택을 제공한다.

타다 대리 드라이버들이 사용하는 전용 앱 ‘핸들모아’도 출시한다. 핸들모아 프로그램비는 무료이며, 별도의 유료 추가 서비스는 없다. 앱은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사용성과 편의성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사전 모집에 참여하는 1천명 이후부터 핸들모아 앱을 통해 타다 대리 드라이버로 등록할 수 있다.

김기년 VCNC 최고운영책임자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드라이버에게는 더 높은 수익을 안길 수 있고, 이용자는 더 나은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가기 위해 여러가지 고민을 하고 있다”며 “새롭게 선보이는 타다 대리에서도 ‘이동의 기본’이라는 가치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모빌리티 관련 뉴스 전체보기]

[채용(recruit) 관련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