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Bio-HealthCare

지놈앤컴퍼니, 면역항암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첫 환자 투약

2020-10-27 1 min read

지놈앤컴퍼니, 면역항암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첫 환자 투약

Reading Time: 1 minute

마이크로바이옴 면역항암제 선도기업 지놈앤컴퍼니의 주력 파이프라인인 면역항암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GEN-001)가 국내 기업 최초로 미국에서 환자 대상 투약을 시작하며 본격적으로 첫 임상시험에 돌입한다.

‘GEN-001’은 지놈앤컴퍼니의 경구 마이크로바이옴 후보물질로 이번 임상시험에서 아시아 마이크로바이옴 연구개발기업 중 최초로 항암 마이크로바이옴과 면역항암제를 병용해 암환자에게 투여된다.

이번 임상시험은 바벤시오®(성분명: 아벨루맙(Avelumab), 이하 바벤시오)와 병용 투여하는 GEN-001의 용량 증량 단계 별 반응을 확인해 최대내약용량 또는 임상2상 예정용량을 산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미국 오레곤주 포틀랜드에 위치한 Oregon Health and Science University(이하 ‘OHSU’) 포함 총 3개 기관에서 진행되는 임상시험은 2021년 상반기까지 용량 증량 단계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임상은 올해 초부터 시작된 미국에서의 코로나19 등 대내외 악재에도 불구하고 자사, OHSU, CRO(임상시험수탁기관)와의 공고한 협력 체계를 통해 IND(임상시험계획) 통과 이후 6개월 만에 이뤄낸 결과다.

본 임상시험의 책임연구자인 OHSU Shivaani Kummar 교수는 “GEN-001과 아벨루맙의 병용 임상을 통해 기존 면역항암제로 부족했던 암 환자들의 새로운 치료 대안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우리의 목표는 이 병용 요법이 기존 항 PD-(L)1 요법의 내성을 극복하는 것에 효과적인가를 확인하는 것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놈앤컴퍼니 배지수 대표는 “면역항암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시장의 리딩 그룹으로서 이번 임상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놈앤컴퍼니는 작년 12월 머크∙화이자와 항암제 임상시험을 진행하는 ‘임상시험 협력 및 공급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지놈앤컴퍼니가 임상시험의 전 과정을 총괄하며, 머크와 화이자는 임상시험 운영에 대한 자문 제공 등 임상시험에 대해 전반적으로 협력하고 성공적으로 임상시험이 끝난 뒤에는 공동 사업화를 모색할 예정이다.

[바이오-헬스케어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editor@wowtale.net. 매일 아침에 배달되는 스타트업 뉴스 와우데일리를 구독하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