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Mobility

네이버, ‘웨일’ 기반 미래 모빌리티 O2O 생태계 일군다

2020-11-11 2 min read

네이버, ‘웨일’ 기반 미래 모빌리티 O2O 생태계 일군다

Reading Time: 2 minutes

네이버는 웨일 브라우저를 기반으로 국내 모빌리티 스타트업인 드림에이스•팀와이퍼•카랑•마지막삼십분과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업에 있어 네이버 웨일은 웹 기술에 기반한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하며, 드림에이스는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기술과 방법론을 제공하고, 나머지 파트너사들은 새롭게 구축되는 서비스 플랫폼에서 동작하는 차량용 O2O 서비스를 각자 제공하게 된다.

웨일은 브라우저에서 확장된 플랫폼으로서 기능하기 위해 필수적인 차량용 탑재 IVI 시스템 구성을 지난 콘티넨탈-드림에이스와의 전략적 업무협약을 통해 마련한 바 있다. 또한 이번 차량용 O2O 서비스와의 협약을 통해, 기 구축된 IVI 시스템이 통합 서비스 플랫폼으로 자리잡았으며, 차량용 서비스 프로바이더들은 별도 AOS, IOS 모바일 앱을 만들지 않고도 차량에서 웹 서비스를 구동할 수 있어 사용자들과 연결이 가능하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네이버 웨일의 김효 리더는 “이번 MOU는 실제 서비스를 하고 있는 다양한 스타트업들의 차량용 O2O 서비스를 웨일 기반 통합 서비스 플랫폼에 올려, 양산 가능한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 생태계를 구축했다는 것에 큰 의의가 있다”며 “이번 O2O 서비스 회사 외 음악, 영화, 게임 등과 같은 차량용 엔터테인먼트 기능부터 여행용 내비게이션과 주유 가격 비교까지 다양한 파트너와의 협업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말했다.  

세차 서비스를 제공하는 팀와이퍼는 이용자가 손쉽게 스마트폰으로 예약 및 결제를 하면, 카매니져가 차량이 있는 곳으로 이동해 손세차를 마친 후 안전하게 반납하게 된다. 또한 현대차의 사내벤처인 튠잇과 기술제휴를 통해 비대면으로 온라인 출장세차 시스템을 활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차량 출장 정비 회사인 카랑은 고객맞춤형 시스템과 신속한 정비, 11가지 표전 안전점검 등을 통해 이미 45만명의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다. 또한 이용자의 데이터를 분석해 실시간으로 차량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주기적인 소모품 관리도 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실시간 주차대행 서비스인 잇차를 운영하는 마지막삼십분은 주변 주차장의 실시간 주차공간을 공유해 이용자의 편익을 증진하고, 공간 활용을 극대화해 이용자는 주변 평균 대비 저렴한 주차요금을 적용 받는다. 이와 함께 잇차는 별도 설계된 전용 보험에 가입돼 이용자가 전문 교육을 받은 드라이버에게 안심하고 차량 주차를 맡길 수 있다.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기술과 방법론을 제공하는 드림에이스의 김국태 대표는 “한국을 대표하는 온라인 플랫폼 네이버 및 모빌리티 서비스 회사들과 함께 협력하게 되어 기쁘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IVI에 맞는 새로운 서비스 생태계 구축 및 사용자 경험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모빌리티 관련 뉴스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및 기고요청은 editor@wowtale.net으로 보내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