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intech Funding

밸런스히어로, 300억원 투자유치

2020-11-18 1 min read

밸런스히어로, 300억원 투자유치

Reading Time: 1 minute

인도 진출 핀테크 스타트업 밸런스히어로시리즈D 펀딩에서 크래프톤의 장병규 의장, 소프트뱅크벤처스, 네이버,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 대성창업투자, 신한캐피탈에서 300억원을 투자받았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260억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 유치 이후 1년 만에 이룬 성과다. 이로써 밸런스히어로 누적 투자금액은 1,000 억원에 달한다.

이번 투자로 대출 사업을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하여 내년 상반기 내로 영업이익 달성을 목표로 두고 있다.

밸런스히어로는 2015 년 선불제 통신료 잔액확인 앱 ‘트루밸런스’를 시작으로 현재는 인도 10 억명의 금융 소외층을 위한 소액대출 서비스까지 제공하고 있다. 대출 평균 거래금액은 캐시론이 15 만원, 레벨업론이 1만5천원이며 올해 거래된 누적 거래액은 3천5백억원을 기록했다.

밸런스히어로의 비전은 기존 금융 서비스에 소외되어 있던 10억 인도 중산층들을 위한 금융서비스 제공을 통해 이들의 경제적 삶을 개선하는 것이다.

이철원 밸런스히어로 대표는 “올 한해 코로나로 인해 여러가지 어려움을 겪었으나, 이를 오히려 기회로 삼아 대출이 불가능한 무신용자나 결제가 불가능한 사용자들에게 보다 생애 최초의 대출 및 금융 서비스를 앱 기반으로 빠르고 쉽게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로 성장 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라며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기술 고도화와 인도 시장 확대에 집중하여 인도서 대표적인 생활 금융 중개 플랫폼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리드 투자자인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은 “아마존, 구글 등의 IT 공룡들도 대규모 투자를 통해 인도 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입하고 있으며, 이는 인도가 그만큼 중요한 시장이라는 증명이다”라며 “이번 투자는 인도에서 모두를 위한 금융을 실천 중인 밸런스히어로의 비전에 대한 믿음이 있어서 진행했다. 한국의 여러 기업들도 인도와 같은 잠재력이 큰 시장에 대해 관심을 갖고 도전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밸런스히어로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으로부터 사업성을 인정받아 올해 3월에 20 억원 규모의 ‘성장공유형자금’을 지원받았다.

[핀테크(Fin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인도(India) 스타트업 생태계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및 기고요청은 editor@wowtale.net으로 보내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