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스파이더-다날, 배달대행 결제서비스 고도화 맞손

2020-11-19 1 min read

스파이더-다날, 배달대행 결제서비스 고도화 맞손

Reading Time: 1 minute

배달대행 스타트업 스파이더크래프트가 통합결제 비즈니스 전문기업 다날과 배달대행 시장 결제서비스 고도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에 밝혔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스파이더 가맹점 대상 배달비 충전서비스를 개선하기로 했다. 현재 가맹점들은 가상계좌에 배달료를 미리 충전 해두고 배달 주문 요청 시 자동 차감되는 시스템을 이용 중이다. 수시로 충전금을 확인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는데, 다날을 통해 충전서비스 다양화와 자동 충전서비스를 도입하기로 협의했다.

또한 다날은 계열사인 플렉스페이를 통해 라이더 전용 렌탈 할부 상품을 구성해 제공하는데, 가맹점 및 라이더의 편의성이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유현철 스파이더 대표는 “결제 구조 간소화를 통해 라이더와 고객, 가맹점 모두에게 실질적 혜택을 제공하겠다”며 “다날과 협력 범위를 지속 확대, 차별화된 결제서비스를 선보겠다”고 말했다.

박상만 다날 대표는 “양사간 긴밀한 업무 협력을 통해 현금 충전 서비스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가맹점이 원할 시에는 빠른 정산 서비스도 추가 지원해, 배달대행 시장 결제서비스 혁신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스파이더크래프트는 지난해 2월 설립됐다. 같은 해 8월 배달대행 플랫폼 영웅배송 스파이더(SPIDOR)를 출시했다. 현재 전국에 배달지사를 빠르게 늘려가는 등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고, 투자도 받았다.

[배달(Delivery 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및 기고요청은 editor@wowtale.net으로 보내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