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commerce

중고나라, 3분기까지 3.9조원 거래.. 작년 대비 47% 증가

2020-11-25 2 min read

중고나라, 3분기까지 3.9조원 거래.. 작년 대비 47% 증가

Reading Time: 2 minutes

중고거래 플랫폼 중고나라는 올해 3분기까지의 누적 중고거래 규모가 작년 동기간의 2.6조원 대비 47% 증가한 3.9조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작년 전체 거래액인 3.5조원도 이미 넘어섰다.

중고나라 측은 코로나19가 신규 이용자 유입과 중고 물품거래 활성화에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다. 중고나라는 올해 코로나 확산 시점인 2월부터 6월까지 신규 회원 55만명이 증가했다. 이때 새롭게 유입된 신규 회원의 연령대를 분석한 결과 ▲40대 49% ▲50대 47% ▲60대 이상 5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코로나로 인한 재택근무와 원격 수업이 진행되며 올해 1분기에는 어린이 용품과 장난감, 게임, 화초, 실내 인테리어 분야의 상품 거래가 약 20% 증가했다. 이 외에도 여행지 방문 자제 분위기가 이어지며 중고 캠핑용품 거래도 크게 늘었다. 3050세대가 주도한 중고나라 내 캠핑용품 거래 규모는 작년에 360억 수준이었으나 올해 상반기에 이미 280억원을 돌파했다.

올해 대규모 대란을 일으켰던 상품들의 중고 거래도 크게 늘었다. 올해 상반기 ‘동물의 숲’과 ‘스타벅스 레디백&캠핑 체어’는 중고나라에서 가장 압도적인 거래량을 보였다. 동물의 숲은 30만원대 초반이던 출시 가격이 중고나라에서 최대 60만원까지 폭등했음에도 중고거래 시장에서 빠르게 거래되었다. 스타벅스 서머 프로모션 굿즈였던 레디백과 캠핑 체어 역시 전년 프로모션 대비 363% 증가하는 등 구매자의 관심이 뜨거웠다.

IT 제품의 거래 역시 어느 해보다 뜨거웠다. 각 회사가 선보였던 신규 스마트폰과 애플의 아이패드, 삼성의 갤럭시 출시에 맞춰 구형 스마트폰의 중고거래가 크게 증가했으며 액세서리인 에어팟 프로와 갤럭시 버즈 거래도 크게 늘었다. 이 외에도 중고나라가 이용자의 중고 스마트폰 거래 시세를 가격에 반영해 공개하고 있는 오프라인 중고폰 거래 매장인 ‘중고나라 모바일’ 도 온/오프라인에서 투명한 중고폰 거래 시장을 만들어 내고 있다.

중고나라는 플랫폼 내 안전한 중고거래 환경 조성을 위해 100% 안전 결제 시스템을 도입하고 각종 정책을 정비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 외에도 중고거래 모니터링팀 확충과 AI 기반의 안전한 중고 거래 모니터링 기술을 개발하고 기업 내 ‘평화연구소’ 설치 등 연말까지 안전 거래를 위한 내부 투자를 강화한다.

중고나라 이승우 대표는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환경, 경쟁사의 성장 등 중고거래 시장의 사회경제적 가치를 재발견할 수 있던 한해였다. 앞으로 중고거래 플랫폼의 미래는 이용자를 위한 안전하고 빠른 거래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관건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 앞으로 중고나라는 중고거래의 미래를 제시하고 안전한 거래 환경을 개선해 연말까지 5.5조의 거래규모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중고거래 관련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editor@wowtale.net. 매일 아침에  스타트업뉴스를 들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